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금융결제원 공인인증서 4만건 해킹…"재발급 받으세요"

  • 등록 2020-09-25 오후 6:24:46

    수정 2020-09-25 오후 6:24:4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금융결제원의 공인인증서 4만여건이 해킹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5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1일까지 미상의 해커가 악성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 공인인증서 4만6000건을 탈취했다.

금융결제원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해킹 사실을 전달 받고 전자서명법에 따라 해당 인증서를 전부 강제 폐지했다.

이어 금융결제원은 이날 오전 고객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금융결제원 측은 “금융보안원 분석 여러 금융기관에 로그인을 시도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고객에게 폐지 사실을 알리고 다시 만들어야 한다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라고 밝혔다.

탈취한 공인인증서로 발생한 금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문자를 받은 고객은 이용 중인 금융사에서 다시 공인인증서를 새로 발급받아야 한다.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인증서 비밀번호, 계좌 비밀번호 등은 바꾸는 게 좋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