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드 4기 몰래 반입...文대통령 "보고 누락 충격적".. 진상조사 지시(종합)

文 사드발사대 추가반입에 충격…한민국 국방장관이 직접 확인
靑 “국방부, 25일 국정자문위 업무보고서 추가반입 보고 누락”
  • 등록 2017-05-30 오후 3:50:35

    수정 2017-05-30 오후 4:06:27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교황청특사단 간담회에서 특사로 다녀온 김희중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사드발사대 4기 추가 반입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성주에 이미 설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한국에 추가 반입돼 보관돼 있다는 사실을 보고받았다”며 “문 대통령은 오늘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경위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조사할 것을 민정수석과 안보실장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의용 안보실장으로부터 이같은 사실을 보고받고 “매우 충격적”이라면서 한민구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4기 발사대가 이미 국내에 반입돼 있다는 거를 직접 확인했다고 윤 수석은 덧붙였다.

윤 수석은 이와 관련, “국방부는 지난 5월 25일 국정기획자문위 업무보고에서 국내 발사대 4기 추가 보관돼 있는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다”면서 문 대통령은 △어떤 경위로 4기가 추가 반입된 건지 △누가 결정했는지 △국민에게 보고하지 않고 △지금까지 보고 하지 않은 누락한 것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비공개 이유가 사드 부지에 대한 전략적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한 것 아닌가는 하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