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바백스 코로나 백신 허가 여부 내일 판가름난다

식약처, 12일 노바백스 품목허가 여부 위한 최종점검위원회 개최
오후 허가 여부, 논의 결과 등 공개 예정
  • 등록 2022-01-11 오후 6:05:33

    수정 2022-01-11 오후 6:08:30

[이데일리 김명선 기자] 미국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허가 여부가 내일(12일) 결정된다.

노바백스 백신. (사진=연합뉴스)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오전 충북 오송 청사에서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품목허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최종점검위원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최종점검위원회는 코로나19 백신 허가를 위한 최종 관문이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 안전성·효과성 검증자문단,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최종점검위원회 등 3중 자문 절차를 두고 있다.

식약처는 최종점검위원회 논의를 마치고 오후 1시경 허가 여부와 검증자문단, 중앙약심 논의 결과까지 한 번에 공개하기로 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을 체내에 주입해 항체를 생성하는 전통적인 단백질 재조합(합성항원) 방식으로 개발됐다. 2∼8도에서 냉장 보관이 가능해 기존 백신 물류망을 활용해 유통할 수 있다. 별도의 해동 절차가 필요 없다. 2회분을 맞으면 접종이 완료된다.

국내 백신 기업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생산과 상업화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