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도 친환경이어야 진짜"…車 업계에 분 친환경 소재 바람

현대차·기아, 아이오닉6·EV6 등 전기차에 친환경 소재 대거 적용
BMW, 오는 2023년 비건 인테리어 선보이는 등 수입차도 동참
생산 시 탄소량, 내연기관<전기차…'탄소 중립' 필수된 친환경 소재
  • 등록 2022-09-29 오후 5:29:03

    수정 2022-09-29 오후 9:40:34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탈(脫) 이산화탄소’ 를 위해 전동화에 힘을 쏟는 가운데 친환경 소재 적용에도 열을 내고 있다. 친환경 소재를 적용하게 되면 자동차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의 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 개발과 적용은 필수 과제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트림과 도어 스위치, 크래시패드 마감에는 유채꽃을 비롯한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오일 성분을 함유한 패인트가 사용된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의 실내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전기차에 친환경 소재 적용…BMW는 비건 인테리어 예정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그룹은 오는 2045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친환경 소재 연구개발(R&D)에 열을 올리고 있다. 목표 달성을 위해 현대차그룹의 계열사인 현대모비스는 올해 친환경 제품에 96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친환경 소재 적용은 자동차 업계의 화두로 자리 잡았다. 특히 ‘탄소중립’이 중요한 가치로 자리잡으면서 자동차 업계는 출시하는 전기차에 친환경 소재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일례로 현대자동차(005380)는 최근 전용 전기 세단 모델인 아이오닉6에 친환경 소재를 곳곳에 적용했다. 아이오닉6에는 △수명이 다한 폐타이어 재활용 도료와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도료로 입힌 내·외장 도색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플라스틱 스킨을 입힌 대시보드 △폐어망 재활용 원사로 제작한 카펫 등이 사용됐다.

앞서 출시된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에는 트림과 도어 스위치, 크래시패드 마감에 유채꽃·옥수수 등의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오일 성분을 함유한 페인트를 사용했다. 기아(000270)의 EV6 역시 아마 씨앗 추출물을 활용해 친환경 공정을 거친 나파 가죽 시트가 적용됐다. 특히 폐플라스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데, EV6 1대에 적용된 친환경 소재는 500ml 페트병 약 75개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독일 자동차 브랜드 BMW 그룹은 오는 2023년 최초로 비건 인테리어가 적용된 BMW와 MINI(미니)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비건 인테리어에는 가죽과 유사한 특성을 가졌지만, 가죽이 아닌 친환경 소재가 쓰일 예정이다. 적용될 비건 인테리어는 친환경 소재의 해결점으로 꼽히는 내구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BMW 관계자는 “해당 소재는 고급스러운 외형과 촉감, 기능성을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마찰, 땀, 습기 등에도 강한 내구성을 자랑해 사람의 손이 직접적으로 닿는 스티어링 휠에도 사용할 수 있을 정도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볼보자동차는 오는 2025년 이후 출시되는 신차의 대시보드, 계기판, 플로어 매트, 시트 등에 활용 및 바이오 소재 플라스틱 적용 비율을 최소 25%까지 늘리기로 했다.

BMW 그룹은 오는 2023년부터 출시되는 BMW와 MINI 모델에 친환경 소재를 바탕으로 한 ‘비건 인테리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사진은 비건 인테리어에 사용될 친환경 소재의 모습. (사진=BMW코리어 제공)
생산단계서 탄소 배출량 많은 전기차…친환경 소재 적용은 필수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이 친환경 소재 적용 경쟁에 나서고 있는 건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전기차는 운행 단계에서는 매연을 배출하지 않아 내연기관보다 친환경적이다. 하지만 생산 단계에서는 오히려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일 폭스바겐이 지난 2019년 11월에 낸 ‘ID.3의 탄소 중립성’ 보고서에는 생산 단계에서 전기차의 탄소 배출량이 내연기관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바겐의 전용 전기차 ID.3와 대표 모델 7세대 골프 디젤 모델의 탄소 배출량을 비교한 이 보고서에는 생산 단계에서 전기차 탄소 배출량은 57g/km로 디젤차(29g/km)와 비교해 약 두 배 수준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 중 하나인 유럽(EU)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발 빠른 전동화 전략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지난해 EU 집행위원회는 오는 2026년 단계적으로 세계 최초로 탄소국경조정제도(CBAM)를 적용하기로 했다. CBAM은 EU 역내로 수입되는 제품 중 역내 제품보다 탄소 배출이 많은 상품 및 서비스에 부과하는 일종의 관세다. 탄소 배출량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자동차 업계가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 ‘탄소중립 달성’은 필수 과제다.

이에 따라 전동화로의 성공적 전환과 함께 친환경 소재 적용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 BMW는 비건 인테리어를 적용하면 실내 부품과 관련된 가치 사슬 전반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85%까지 줄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탄소중립이라는 가치가 자동차 업계의 화두가 된 상황에서 친환경 소재 적용은 필수 과제로 자리 잡았다”며 “다만 현재로서는 내구성 등에서 해결해야 할 요소가 많은 만큼 자동차 업계의 관련 투자도 늘어나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