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두관 "통합당, 정규직화 달갑지 않나"…김근식 "편가르기 말라"

  • 등록 2020-06-29 오후 4:02:08

    수정 2020-06-29 오후 4:02:08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조원들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해당화실에서 열린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비정규직 근로자들 정규직 전환 관련 기자회견 입장을 막아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달가워하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하자 반박하고 나섰다.

김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와 차별만을 부각시켜 감정적으로 자극하고 있다”면서 “인천국제공항 정규직화를 비판하는 통합당을 통째로 정규직 옹호, 비정규직 차별 세력으로 연일 매도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인천국제공항 정규직화에 따른 역차별과 특혜논란과 상대적 박탈감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합당한 비판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하지말자는 거냐?’는 단순논리로 몰아부치면서 ‘친비정규직 대 반비정규직’의 이분법으로 갈라치기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반대하지 않는다. 할수있는한 노력해서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격차를 해소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대통령이 안다녀가도, 노총산하 노조가 없어도, 공기업 아닌 민간기업에서도 비정규직 근로자의 차별이 해소되도록 하는게 진짜”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위해서는 세금으로 공기업 정규직 일자리만 늘려서 되지 않는다. 기업이 잘되고 경제가 활성화되는 게 우선이다. 그래야 기업이 나서서 일자리를 만들고 채용을 늘리고 비정규직도 정직으로 고용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외면한채 세금으로 대통령 지시사항만 챙기니 본질은 사라지고 보여주기 생쇼라는 비판이 나온다”고 질책했다.

이어 “본질적 문제해결은 없는채로, 대통령 성은을 입은 인국공 1900명의 세금투하식 로또 전환만으로 마치 민주당이, 문 정부가, 김두관 의원이 비정규직 편인 것처럼 행세하고 있다”면서 “김두관 의원께서는 문재인 편만 들지 마시고 진짜 비정규직 편이 되는 일을 하라”고 일침을 날렸다.

앞서 김두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통합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달가워하지 않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통합당은) 젊은 청년들을 무한경쟁으로 몰아넣는 취업고시 문제도 관심 없다. 공채만 공정이라 하고, 시험을 보지 않은 비정규직은 동료가 아니라는 특권의식도 부추기고 있다”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대통령이 갔던 사업장이라 특혜를 준다는 선동도 열심이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찾아간 것은 비정규직 비율이 가장 많은 상징적인 사업장이었기 때문이다. 정규직 전환은 인국공만 한 것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또 그는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주기 위한 방안으로 ‘민간부분 정규직화로 고용안정성을 높이는 방안에 대한 로드맵 구상’,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임금격차를 줄여나가기’,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년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드는데 전 부서가 나서기’ 등을 제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