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제한 정책에 제지株↑…지속 가능성은

일회용품 사용제한 확대, 종이 포장재 관련주 상승
불완전한 정책에 상승폭 반납… 무림P&P 음전
펄프가 고공행진에 환차익 등 실적 전망 밝아
  • 등록 2022-11-24 오후 5:06:20

    수정 2022-11-24 오후 5:06:20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정부의 비닐봉투 등 일회용품 사용 제한 정책이 24일 확대 시행되자 제지 및 포장 관련주가 급등했다. 종이봉투와 종이 빨대 등 이용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반사 이익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는 펄프가격 상승 및 환차익으로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제지 기업들이 4분기에도 이익 확대에 나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편의점 일회용 비닐봉투 판매, 식당 종이컵·플라스틱 빨대 사용이 금지된 24일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이 손님이 온라인으로 주문한 물품을 종이봉투에 담아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제지 관련주인 아세아제지(002310)는 전 거래일 대비 750원(2.01%) 상승한 3만8050원, 국일제지(078130)는 3.29%(85원) 오른 267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밖에 무림페이퍼(009200)는 2.78%(75원) 오른 2770원, 깨끗한나라(004540)는 3.33%(100원) 오른 31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골판지와 골판지 상자 등을 제조·판매하는 대영포장(014160)은 18.93%(300원) 상승 마감했으며 태림포장(011280) 역시 9.91%(325원) 급등했다.

지난해 12월31일 개정·공포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중 일회용품 사용 제한 대상 확대 규정이 이날부터 시행되면서 관련주 급등으로 이어졌다. 편의점 등 중소형 매장에서 유상으로 제공하던 비닐봉투는 앞으로 판매가 금지되고 종이컵·플라스틱 빨대 등도 식당이나 카페에서 사용할 수 없는 탓에 종이 포장재 수요가 늘 것으로 전망됐기 때문이다.

다만 정부 정책이 다소 불완전한 모습을 보이면서 제지 테마주의 반등이 일회성으로 그칠 것이라는 시장 전망도 나온다. 환경부는 이번 일회용품 금지 정책 시행을 한달도 남겨놓지 않고 1년간 계도기간을 갖기로 결정하고 예외사항도 허용했다. 장초반 4%대까지 올랐던 무림P&P(009580)는 상승분을 반납하며 1.77%(85원) 하락 마감했으며 무림페이퍼 등 다른 제지주 역시 기세가 꺾였다.

증권가에서는 제지 관련주가 정부 정책을 재료 삼아 급등하긴 했으나 최근 호실적으로 이어오고 있는데 주목하고 있다. 4분기에도 제지 관련주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낙관했다. 국제 펄프 가격의 강세가 인쇄용지와 펄프 판가 상승으로 이어지면서 마진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아세아제지는 안정적인 원재료 수급 및 판가 전가력 확보 등으로 올해 실적이 전년 동기대비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으며 무림P&P는 컨센서스를 상회한 실적에 이어 4분기에도 이익 극대화가 가능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 바 있다. 박종렬 흥국증권 연구원은 “펄프가격이 예상보다 강한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4분기에도 양호한 실적 모멘텀이 지속돼 주가 재평가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