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韓 10명중 6명 "같은 일에 남성 더 벌어"…39개국 평균 10%P↑

39개국 성인 남녀 3만여명 대상 성평등 의식 조사 결과
한국인 10명 중 6명 “같은 일하면 남자가 더 벌어”…39개국 평균은 50%
‘여성이 더 번다는 비율’ 39개국 평균 5%…한국은 3%
  • 등록 2020-04-06 오후 3:55:00

    수정 2020-04-06 오후 4:17:07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한국인 10명 중 6명은 남녀가 같은 일을 할 때 남성이 더 많이 번다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 세계 39개국 평균인 50%보다 높은 수준이다. 반면 같은 일을 하면 여성이 더 많이 번다고 대답한 비율은 39개국 평균 5%에 그쳤고 한국은 3% 수준이었다.

자료=한국갤럽 제공


6일 한국갤럽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성평등 관련 인식-WIN 다국가 비교조사’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전 대륙에서 시장조사와 여론조사를 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WIN이 39개국 성인 2만 9274명을 대상으로 성평등 인식을 조사한 결과다. 한국은 조사는 만 19세 이상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먼저 39개국의 성인은 남녀의 절반인 50%가 같은 일을 한다면 ‘남성이 더 많이 번다’고 대답했다. 반면 ‘여성이 더 많이 번다’는 응답은 5%에 그쳤다. 나머지 39%는 ‘같은 일을 하는 남녀는 벌이도 같다’고 답했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성별로는 남성의 46%와 여성의 54%가 ‘같은 일을 한다면 남성이 더 많이 번다’고 답했고, ‘같은 일을 하는 남녀는 벌이도 같다’는 응답은 남성(43%)이 여성(35%)보다 많았다. ‘여성이 더 많이 번다’는 응답은 남녀 각각 5%, 4%로 비슷했다.

국가별로는 ‘같은 일을 한다면 남성이 더 많이 번다’는 응답은 독일이 77%로 가장 높았고 △프랑스(75%) △브라질·칠레(74%) △스웨덴(72%) 등 순이었다. ‘같은 일을 하는 남녀 벌이가 같다’는 응답은 △베트남(72%) △필리핀(71%) △에콰도르(70%) △나이지리아(69%) 순이었다.

한편 한국인은 60%가 ‘남성이 더 많이 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 벌이가 같다’ 30% △‘여성이 더 많이 번다’ 3%였다. 성·연령별로 보면 20·30대 남성의 경우 약 50%가 ‘남성이 더 번다’고 답했고, ‘남녀 벌이 같다’ 약 40% 수준이었다. 반면 20·30대 여성은 그 비율이 각각 약 60%, 약 30%로 같은 연령대 남성과 인식보다 높았다. 40대 이상에서는 성별 차이가 거의 없었다.

한편 39개국 성인 72%가 가정에서 성평등이 이뤄졌다고 평가했지만 △사회적 환경 62% △언론 61% △일터·직장 60% △정치 48% 순으로 성평등 수준이 낮게 평가했다. 또 39개국 중 지난 1년간 어떤 형태의 폭력으로 고통 받은 경험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35%가 답변한 칠레였고 △이란·아르헨티나(33%) △멕시코(32%) △그리스(30%) 순이다. 한국은 4%로, △태국·베트남·중국(3%) △이탈리아(2%) △인도네시아(1%) 등과 함께 낮은 편에 속했다.

빌마 스카피노(Vilma Scarpino) WIN 회장은 “올해 수치는 전반적으로 이전 조사 결과보다 나아져 남녀 간 견해차가 1년 전보다 줄었다”면서도 “국제적 여성 권리 운동이 이끈 사회적 진보에도 불구하고, 이번 39개국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모든 여성의 성평등과 안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