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차` 논란에…"경악스러운 일, 예술 탄압"

6일 민주당 만화 예술인 간담회 열어
이재명 "보수정권이 들어서면 창작 자유 억압"
유정주 "윤석열 정부 블랙리스트 신호탄"
  • 등록 2022-10-06 오후 4:39:23

    수정 2022-10-06 오후 4:39:23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6일 ‘윤석열차’ 만화를 두고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후원 취소 등 압력을 가하자 “문화예술에 대한 탄압”이라며 맹공격했다.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표현의 자유’를 위한 만화 예술인 간담회를 열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날 민주당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표현의 자유’를 위한 만화 예술인 간담회를 열었다. 사회를 맡은 임오경 대변인은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며 간담회를 시작했다. 앞서 지난 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카툰 ‘윤석열차’를 수상작으로 뽑아 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경고했으며, 해당 공모전의 후원 승인 취소까지 예고한 바 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대한민국의 문화 콘텐츠 산업이 전 세계에 알려지는 마당에 자유로운 표현을 정치적 이유로 가로막으려고 시도하거나 실행하는 것 자체는 참으로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상하게 보수정권이 들어서면 블랙리스트 또는 문화예술 창작의 자유를 억압하는 일이 벌어진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어느 영역에서나 자유를 강조하시는데 가장 자유로워야 할 문화 영역에서 이와 같은 일이 벌어지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번 사태를 “문화예술에 대한 탄압”이라고 규정하며 “정부가 맹성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김윤덕 의원은 “이 일을 계기로 문화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이 위축되지 않고 오히려 이를 계기로 해서 더 활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문화예술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유정주 의원은 이번 논란에 대해 “윤석열 정부가 만든 블랙리스트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맹폭했다. 그는 “한국 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경고하는 행위가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무엇을 의미하는지 인지하지 못하고 끝내 예술인에게 사과하라는 야당의 충고를 받아들이지 않은 장관은 문화예술을 진흥할 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만화 예술 관계자들은 이번 사태로 표현의 자유가 위축되는 것을 우려했다.

전세훈 웹툰협회 회장은 “여당이든 야당이든 정치라는 무대에 오른 이상 조명을 받고, 주목을 받는 위치에 있게 되면 누가 됐든 풍자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이 사안이 정쟁의 도구화돼서 본질이 변질되는 사태가 없기를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장윤호 한국 만화가협회 부회장은 “윤석열차에 대한 문체부의 대응이 표현의 자유를 심대하게 침해했다”며 “대통령에 대한 풍자로 관련 기관 예산을 운운하는 행태는 정부가 문화계를 겁박하는 것이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뜻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