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 홍준표에 “대권 꿈 접지 말라” 이례적 칭찬…왜?

메아리 “홍준표, 기개 다 꺾이지는 않아”
황교안 대표 비교하며 보수인사에 칭찬
“수치와 모멸, 와신상담의 계기로 삼길”
정치권 “북한, 보수진영 분열 즐겨” 해석
  • 등록 2020-03-27 오후 5:33:14

    수정 2020-03-27 오후 5:33:14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북한이 미래통합당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전 대표를 “기개가 꺾이지 않았다”며 칭찬했다. 특히 ‘대권의 꿈을 접을 정도는 아니다’라며 이번 일을 와신상담의 계기로 삼으라는 조언도 남겼다.

연일 보수진영 핵심 정치인들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 북한이 보수 인사를 칭찬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보수진영의 분열을 즐기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27일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칼날검사의 배심(뱃심)’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코로나19가 대구시를 덮쳐버린 속에 미래통합당에서 탈당한, 아니 쫓겨난 홍준표 전 대표가 끝끝내 무소속 후보로 총선에 출마했다”며 “그는 험지로 나가야 한다는 황교안의 지시를 거부하고 당선 가능성이 높은 지역만 찾아다니며 혼란을 가져왔다는 죄명으로 후보 추천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대구 수성을 출마를 선언한 무소속 홍준표 후보(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홍 대표가 정치초년생에게 눈뜨고 당했지만 어깨가 쳐지지도 않았고 ‘오히려 칼날을 더 썩썩 벼리고 있다’고 했다”고 했다.

이 매체는 이어 “홍 전 대표가 복수를 다짐하고 있을 것”이라며 “왕년의 시절에 ‘칼날검사’로 불리우며 통제불능의 용기를 뽐내고 ‘보수의 대안’으로까지 떠올랐댔으니 그 기개가 다 꺾이지는 않은것 같다”고 평가했다.

나아가 메아리는 홍 전 대표에게 대권의 꿈을 접지 말라는 조언도 했다. 메아리는 “비록 첫 대결에서는 패하였지만 결코 대권의 꿈을 접을 정도의 피해를 입은 것은 아니니 넘어야 할 산이 또 하나 생겨난 정도로 생각하지는 않는지”라면서 “정치초년생에게 당한 수치와 모멸이 오히려 절치부심, 와신상담의 계기로 작용할수도 있겠다”고 했다.

아울러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가 당선되고 황교안씨가 종로에서 락선되면 총선후 누가 더 유리하고 불리할지는 삼척동자도 알 일”이라면서 “칼날검사 홍준표가 공천대결에서 지고도 주접이 들지 않고 배심을 부리는 리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 수성을 출마를 선언한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18일 오전 수성구 두산 오거리에서 출근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홍준표 후보 SNS).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