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디자인, 언택트 여행코스 인기

누구나 여행코스 제작·공유 가능…수익도 나눠가져
이명준 대표 “언택트 여행코스 플랫폼 코스디자인 개발”
  • 등록 2020-12-10 오후 3:12:02

    수정 2020-12-10 오후 3:12:02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여행 플랫폼 업계가 요동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언택트 여행 코스’ 제공이라는 차별화 전략을 펼치고 있는 코스디자인의 전략이 눈에 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그동안 국내 여행시장을 장악하던 해외 온라인여행사업자, OTA의 영향력은 나날이 줄어들고 있다. 반면 국내 여행 플랫폼들의 반사이익이 눈에 띈다. 여행객들이 해외가 아닌 국내로 눈길을 돌린 것이 배경이다.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코로나19 종식 이후 억눌렸던 여행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남과 동시에 국내 여행 플랫폼의 주도권 다툼이 심화할 것으로 해석했다.

코스디자인은 △언택트 여행 코스 △언택트 데이트 코스 △차박 여행 코스 △캠핑 코스 등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한 여행 코스를 제공함으로 여행 편의를 제공한다.

특히 여행코스 제작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개인이 제작·공유한 코스로 발생한 수익은 ‘수익 리워딩 시스템’을 통해 제작자와 나눠 가진다. 좋아하는 여행을 떠나면서 경제적 활동까지 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명준 코스디자인 대표는 “코스디자인은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사업이 아니다”라며 “여행자들 모두가 새로운 길을 만들고 개척해 나가는 모험가들이라고 생각해 그들의 경험을 지도로 만들어 나가는 것에 그 의의를 둔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의 멋진 경험들이 사라지지 않고 널리 공유해 언제 어디서든 행복한 하루를 만들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