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호주 시드니지점 본인가 획득...9월 사업 개시

  • 등록 2022-08-16 오후 2:52:58

    수정 2022-08-16 오후 2:52:58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NH농협은행이 호주에 거점을 마련한다.
NH농협은행은 지난 15일 호주 금융당국(APRA)에게 시드니지점 설립을 위한 본인가를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이번 최종인가를 통해 글로벌 IB(투자금융) 사업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게 됐으며,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은 “호주는 세계 13위 경제 강국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주요 거점”이라며 시드니지점은 글로벌 IB사업 활성화 및 범농협 시너지 사업 발굴을 위한 전략적 요충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해외 7개국에 총 10개 국외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5년까지 전세계 12개국 14개 이상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