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도 안 끝났는데..."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 우려"

  • 등록 2020-06-30 오후 4:38:00

    수정 2020-06-30 오후 4:38:00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이 끝나지 않은 가운데, 팬데믹을 불러올 수 있는 또 다른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중국에서 나왔다.

돼지 축사 (사진=이미지투데이)
중국 대학과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 소속 과학자들은 ‘G4’로 불리는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논문을 통해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 이 바이러스는 돼지에서 옮겨지는데 사람이 감염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과 BBC방송 등 외신은 연구진이 G4가 다른 팬데믹 유발 바이러스처럼 “인간 감염에 필요한 모든 필수적 특징들을 지니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돼지를 통해 옮겨진 바이러스가 변이를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쉬워질 수 있는데, 이것이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인체 기도를 구성하는 세포에서 증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G4는 지난 2009년 세계에서 유행한 신종인플루엔자(H1N1) 계통이다. 당시 멕시코 돼지에서 바이러스가 시작해 74개국으로 퍼진 것처럼, 이와 비슷한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지방의 도축장 등의 돼지에서 3만 건의 검체를 채취해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 분석했다. 그 결과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가운데 대다수가 2016년부터 이미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져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중국에서 기르는 돼지는 약 5억마리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규모다.

또 돼지 사육장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한 항체검사에서는 전체 노동자의 10.4%가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G4의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염된 경우는 없어 당장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연구진들은 돼지 사육 관련 직종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을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