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룸살롱도 혈세로 지원..與내부서도 "4차 추경서 빠져야"

권인숙 민주당 의원 22일 공개 비판
"3개월간 600만명 유흥주점 이용"
"적어도 대도시 룸살롱은 빠져야"
  • 등록 2020-09-22 오후 3:48:48

    수정 2020-09-22 오후 3:48:48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여야가 22일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유흥주점에 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유흥주점은 접객을 두고 술을 파는 가게로, 룸살롱 등이 포함된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도 룸살롱은 지원 대상에서 빠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2020년도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합의사항 발표에서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공포를 뚫고 석 달간 600만명이 룸살롱서 놀았다는 기사는 충격적”이라며 “적어도 활황이었던 대도시 룸살롱은 지원대상에서 빠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기획재정부는 4차 추경 원안에선 집합금지업종 가운데 단란주점은 포함하고 룸살롱 등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무도장운영업 지원은 제외했었다. 그러나 이날 여야 합의로 단란주점·유흥주점 모두 국민 혈세로 지원을 받게 됐다.

권 의원은 “종사자 고용이 금지된 단란주점을 빼더라도 492만8750명이 유흥주점을 이용했다”며 “어마어마한 숫자”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영란법 시행으로 접대비 지출 규모가 많이 떨어졌다는 기사가 있어 낙관적으로 기대했었다”고 언급했다.

권 의원은 “공공조직 및 민간기업의 조직문화 진단뿐만 아니라 성폭력 예방교육, 성인지 교육 등이 많이 강조되고 있는 현 시점에 룸살롱 3개월, 6백만명의 수치는 조직문화가 바뀌어야 한다는 명제를 무색하게 한다”며 “룸살롱 접대문화가 만연한 상황에서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기대할 수는 없고, 새로운 현실적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