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서 ‘세계 최대 식물’ 발견…“축구장 2만7500개 크기”

면적 200㎢, 길이 180km 달해…''4500년간 성장''
양성생식 없이 자기복제하는 ''다배체 식물''
연구진, 향후 기후변화 적응 관련 후속연구 계획
  • 등록 2022-06-02 오후 3:42:52

    수정 2022-06-02 오후 3:42:52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호주 연안에서 축구경기장 2만7500개를 합친 것에 맞먹는 면적을 가진 세계 최대 식물이 발견됐다.

호주에서 발견된 ‘포시도니아 오스트랄리스’ 종 해초가 면적이 200㎢에 달하는 세계 최대 식물로 확인됐다. (사진=영국 왕립학회 홈페이지)
1일(현지간) CNN은 엘리자베스 싱클레어 진화생물학 박사가 이끈 호주서부대학교(UWA) 연구진이 호주에서 발견된 초대형 해초의 성장 과정에 관한 연구 결과를 영국 왕립학회의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고 전했다.

이 해초는 호주 연안 1~1.5m 수심에서 흔히 발견되는 ‘포시도니아 오스트랄리스’(Posidonia australis)종으로 잎의 모양이 리본과 유사해 ‘리본 잡초’로도 불린다.

연구진은 해초의 유전적 다양성을 분석하기 위해 호주 샤크만 연안의 해초 서식지를 조사하던 중 따로따로 채취한 ‘포시도니아 오스트랄리스’ 표본 1만8000여 개가 모두 같은 유전자 정보를 가진 단일한 식물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해초의 면적은 제주도(약 183㎢)보다 넓은 200㎢에 달하며 모든 줄기를 이으면 길이가 180km에 이른다. 이는 현재까지 발견된 식물 가운데 최대 크기다. 연구진은 이 해초의 뿌리줄기가 한 해에 약 35㎝씩 자란다는 점을 근거로, 씨앗 하나가 최소 4500년 동안 자라 현재 크기에 이른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은 이 해초가 ‘다배체 식물’이라는 점 때문에 오랫동안 다양한 환경에 적응하며 몸집을 불릴 수 있었다고 추정했다. 일반적인 생명체는 각각 염색체 20개씩을 보유한 암수의 수정을 통해 번식하지만, 한 개체가 양쪽의 염색체 40개를 모두 갖춘 다배체 종은 자기 복제를 통해 계속 성장할 수 있다.

연구진은 이 해초가 향후 수온 상승과 산성화 등의 기후 변화에도 적응할 수 있을지에 관한 후속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싱클레어 박사는 “다배체 종이 지난 오랜 시간에 걸친 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았다는 사실은 기후 위기를 겪고 있는 우리의 미래에 대해서도 교훈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