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노총이 靑 상관이냐" 질문에 정세균 총리 "부적절한 발언"

  • 등록 2020-09-17 오후 3:41:38

    수정 2020-09-17 오후 3:41:38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민주노총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상관인가”라고 묻자 “이 발언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 의원은 “12회 폭력시위를 주도했던 한상균 전 민주노총위원장은 징역 3년형을 구형받았다가 가석방되고 지난해 연말 특별사면 됐다”며 “민주노총에 대해서 과도하게 보호하고 있다는 그런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글쎄”라며 “김 의원의 그런 표현은 같이 정치를 하는 입장에서 매우 유감”이라고 답했다.

정 총리는 “어떻게 ‘여당의 상관이냐’라는 말을 하는가”라며 “제가 아는 김 의원과 오늘 질문하는 김 의원은 다른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의 말만 듣고 국민들께서 오해할까 걱정된다”며 “우선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안하고 하는 것은 행정부에서 하는 것도 아니고 법원에서 하는 것 아닌가. 그러니 대통령과 무관한 것은 물론이고 행정부와도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정 총리는 “한 위원장에 대해서 사면을 말씀하셨는데 경우에 따라 대통령께서 기업인을 사면할 수도 있고 노조 지도자를 사면할 수도 있고 정치인을 사면할 수도 있다”며 “제가 알기로 우리 문재인 대통령은 사면권을 매우 절제 있게 운용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정 총리는 “이 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노조의 집회가 1만4700회 정도 되는 것 같다. 집회 현장에서도 경찰 공권력의 통제가 안 된다”며 “만약 노조가 불법 집회를 계속한다고 하면 그런 부분은 조치를 해야 되고 가능하면 미리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