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용지 QR코드, 부정선거"…80대男에 참관인까지 '난동'

구로경찰서, 조사 후 입건 여부 검토
오씨 "내 개인정보 넣었냐"…투표소 소란
새누리당 후보 측 참관인까지 가세
선관위 "2차원 바코드…일련번호 일환"
  • 등록 2022-03-04 오후 7:39:17

    수정 2022-03-04 오후 8:20:08

[이데일리 조민정 김윤정 기자] 20대 대선 사전투표 첫날 80대 남성이 사전투표용지에 있는 QR코드가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투표소에서 소란을 피웠다.

4일 사전투표용지에 그려진 QR코드로 부정선거를 주장한 오모(80)씨가 촬영한 투표용지.(사진=김윤정 기자)
4일 이데일리 취재를 종합하면 오모(80)씨는 이날 오후 4시쯤 사전투표를 하기 위해 서울 구로구 개봉동의 한 사전투표소를 찾았다. 선거용지를 받고 투표소로 들어간 오씨는 기표 전 투표용지에 바코드가 아닌 QR코드가 그려져 있는 것을 보고 휴대폰을 꺼내 사진을 찍었다.

현장에 있던 투표 사무원들이 투표용지를 촬영하면 안된다고 말리자 오씨는 “사전투표용지에 왜 바코드가 없고 QR코드가 있냐. 이건 부정선거”며 “내 신분이 여기 등록된 것 아니냐”고 소란을 피우기 시작했다. 오씨는 “신분증을 확인하고 나서 내어준 투표용지에 왜 QR코드가 있느냐”며 “이 QR코드에 내 개인정보가 담긴 거 아니냐, 내가 누구 찍는지 다 알게 되는 게 아니냐”는 주장을 폈다. 그는 사전투표를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던 다른 유권자들을 향해서도 목청을 높이며 ‘부정선거’라고 선동했다.

투표소 안이나 투표용지 촬영은 허용되지 않으므로, 오씨의 행동은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 그럼에도 현장에 있던 참관인마저 오모씨의 편을 들고 나서면서 소란은 더욱 커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 참관인 A씨도 “바코드 아닌 QR코드가 있는 게 이상하지 않느냐, 부정선거 의심이 든다”고 합세했다. 이 참관인은 기호 8번 새누리당 옥은호 후보 측 참관인으로 전해졌다. 옥은호 후보는 선거 벽보에 “선관위 개혁, 부정선거 단죄” “4·15 총선은 명백한 부정선거였다” 는 등의 문구를 넣은 이다.

두 시간 가까이 소란에 결국 투표소 직원의 신고로 경찰이 현장 출동했다. 경찰은 오씨가 불법촬영한 사진을 확보하고 입건 여부를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해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따르면 투표용지에 있는 QR코드는 2차원 바코드의 일종으로 기존 바코드에서 진화한 기술이다. QR코드가 1차원 바코드에 비해 투표용지에서 차지하는 면적이 적고, 투표용지가 훼손될 경우에도 인식률이 높아 유용하다는 설명이다. QR코드엔 법으로 규정한 △선거명 △선거구명 △관할 선거관리위원회명 △일련번호 4가지 정보만 들어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QR코드는 선거투표용지의 일련번호라고 보면 된다”며 “개인정보가 아닌 숫자들이 들어 있는 형태로, 휴대폰으로 인식해도 연동되는 정보가 없어서 인터넷 링크로 연결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