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목선 사건에 "경계작전에서 안이…축소 의도는 사실 아냐"(종합)

부두 정박 알고도 '삼척항 인근'으로 사건 축소 의혹 보도에
靑 "'국방부 통상 언어로 표현한것, 사건 축소 의도 없어"
경계 작전 문제 인정 "분명 안이한 대응이었다고 생각"
  • 등록 2019-06-20 오후 7:46:56

    수정 2019-06-20 오후 7:46:56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소형 목선이 삼척항 내항까지 진입해 선원들이 배를 정박시키고, 해경에 의해 예인되는 과정이 담긴 폐쇄회로(CC)TV가 19일 확인됐다. 사진은 삼척항 부두에 접근하는 북한 목선(붉은색 표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청와대는 20일 북한 소형 목선에 대한 경계실패에 대한 사실관계를 은폐하려 한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방부의 ‘삼척항 인근’ 이라는 표현이 사건의 내용을 바꾸거나 축소하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 언론은 사건 당일인 15일 해당 목선이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채 발견됐다는 내용이 합참·해군작전사령부 지휘통제실과 청와대 국정상황실 등에 보고된 이후에도, 국방부는 ‘북한 목선을 삼척항 인근에서 접수했다’고 사실과 배치되는 내용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에 대해 “해경에서 15일 오후 2시경 ‘북한 어선이 (톤수 미상, 승조원 4명) 조업 중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가 자체 수리하여 삼척항으로 옴으로써 6월 15일 06시 50분경에 발견되어 관계기관에서 조사중임’이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방부가 17일 해당 사건과 관련한 첫 브리핑에서 ‘삼척항 인근’이라고 표현한 것이 사실과 배치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항은 보통 방파제 부두 이런 것들을 모두 포함하는 말이다. 그리고 인근이라는 표현은 군에서 주로 많이 쓰는 용어”라며 “이미 사고 당일인 15일 ‘삼척항’이라고 해경에서 보도자료를 냈기 때문에 국방부에서는 본인들이 통상 쓰는 언어인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으로 말한 것이지, 내용을 바꾸거나 축소하려고 하거나 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또 해경의 사건 당일 보고 청와대의 대응에 대해서도 매뉴얼에 따라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도 역시 최초 해경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며 “그리고 여러 정보들을 취합해 메뉴얼에 따라서 해경이 보도자료를 내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북한으로부터 선박 및 인원이 내려올 경우 신변보호를 위해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지만, 언론 노출로 공개가 필요할 경우 관계부처와 협의 후 사실 관계를 간략하게 설명하는 것이 대응 매뉴얼이라는게 고 대변인의 설명이다.

고 대변인은 “해경에서 최초에 보고를 했고, 공유를 했던 사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있었던 사실을 숨겼다가 17일날 발표한 것 아니냐는 말은 전혀 틀린 말”이라며 “그렇게 표현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다만 고 대변인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해상 경계 작전에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경계 작전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 안이한 대응이었다고 저희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 사안에 대해서 문제점이 어디에 있었는지, 그리고 무엇이 가장 큰 문제인지 등등에 대해서 조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북한 선원들에 대한 조사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2명의 선원에 대해 이례적으로 즉각적인 북측 송환이 이뤄졌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그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