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영상)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역사적인 비행 성공 장면

5시 정각 발사 카운트다운
5시15분경 위성 모사체 분리 성공
  • 등록 2021-10-21 오후 5:29:05

    수정 2021-10-21 오후 6:00:41

영상=한국우주연구원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5시 15분경 역사적인 우주 비행에 성공했다.

누리호는 이날 5시 정각, 발사 성공을 염원하는 전 국민의 카운트다운과 함께 1단 엔진이 자동 점화됐다.

추진제·산화제 폭발 수초 만에 최대 추력 300t에 도달한 뒤 누리호를 붙잡고 있던 4개의 지상고정장치(VHD)가 해제되면서 누리호가 하늘로 향했다.

누리호가 발사된 지 약 2분이 지나자, 고도 59㎞에서 1단 로켓이 분리됐다.

몸체를 가볍게 하고 가속을 시작한 누리호. 발사된 지 약 4분이 지났고, 고도 191㎞에서 위성(모사체)를 덮고 있는 페어링(위성덮개)이 분리됐다.

이후 약 4분 30초 뒤에는 고도 258㎞에서 2단 로켓이 분리됐고, 3단 로켓이 가동됐다.

발사 약 15분이 지나, 700km 고도에서 마지막으로 1.5톤짜리 모형 위성(위성 모사체)이 분리돼 궤도에 진입하면서 누리호는 역사적인 첫 우주 비행 성공이 순간을 맞이했다. 이날 비행은 발사체 성능 확인이 주목표였기 때문에 진짜 위성은 싣지 않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