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육부, 조원태 '부정편입 의혹' 현장조사 착수…시민단체 "철저히 조사하라"

교육부 직원 5명 4~5일 인하대 조사
편입학 운영전반 점검…자료 파악 등
시민단체 "철저한 조사 촉구" 회견
  • 등록 2018-06-04 오후 3:41:41

    수정 2018-06-04 오후 3:45:20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교육부가 4일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인하대 부정 편입학 의혹 사건으로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조사반 직원 5명이 인하대 김현태드림센터 지하 1층 사무실에서 조 사장의 부정 편입학 의혹 사건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진그룹 갑질족벌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원회(준)’ 관계자들이 4일 인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 인천평화복지연대 제공)
조사반 직원들은 1998년 조 사장의 편입 당시 부당한 문제로 인하대 담당 직원에 대한 징계가 요구됐던 것과 당사자인 조 사장에 대한 조치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육부가 갖고 있는 자료만으로는 정확한 내용이 파악되지 않아 현장조사에 나섰다”며 “조 사장의 편입학 절차를 정밀하게 따져보고 인하대 편입학 운영 전반을 점검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5일까지 인하대에서 현장조사를 벌인다.

한편 인하대 졸업생과 인천지역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한진그룹 갑질족벌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를 위한 대책위원회(준)’는 4일 인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대책위 관계자들은 “교육부는 조 사장이 인하대 경영학과에 불법 편입학한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입학을 취소해야 한다”며 “재벌 이사장(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의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공정한 경쟁에서 벗어나 특혜를 누리는 현실을 바로잡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대책위는 조 사장의 인하대 법인 이사 즉각 사임, 조양호 법인 이사장 퇴진, 한진그룹 관계자의 이사진 배제를 요구한다”며 “앞으로 인하대 법인 이사회를 재구성하는 시민운동을 벌이고 인하대를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공영형 사립대로 전환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조 사장이 대학생 시절인 1997년 1학기까지 외국 2년제 대학에서 31학점을 이수하고 2학기 인하대에서 21학점을 취득해 전체 52학점으로 1998년 3월 인하대에 3학년으로 편입했다”고 주장했다.

또 “조 사장은 당시 편입 기준인 75학점에 미달했고 학과장이 조 사장의 편입학 서류에 서명하지 않았다”며 “학과장 서명이 없는 상태에서 교무위원회가 조 사장의 편입을 승인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조 사장은 당시 편입시험을 치르는 등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인하대에 편입했다”며 “교육부 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