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22]‘연결 통한 고객경험 전쟁’…삼성, LG 글로벌 트렌드 이끈다

버튼 한번 누르면 홈트레이닝, 식단관리도
삼성 '스마트싱스' LG '씽큐' 차별화 전쟁
대형 디스플레이, 게이밍 TV 전쟁도 여전
  • 등록 2022-09-01 오후 7:25:44

    수정 2022-09-01 오후 9:35:03

[베를린(독일)=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가전 기기 연결을 통한 고객경험 극대화.’

2~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22에서 가전 기기 연결이 최대 화두로 부상했다. 삼성전자, LG전자 모두 가전기기 연결이 가능한 ‘스마트홈’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 경험을 극대화한 미래 가전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이면서 글로벌 경쟁에 나섰다. 고객이 어떤 제품과 서비스를 원하는지, 그들은 어떤 생활 습관을 갖고 있고 그 안에 어떤 ‘잠재 니즈(요구)’가 숨어 있는지를 착안해 새로운 수요를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고객경험 극대화..생태계 확대해 ‘고객 락인’도

삼성전자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City Cube Berlin)에 1만72㎡(약 3050평)의 전시ㆍ상담 공간에 ‘Do the SmartThings(스마트싱스 라이프를 경험하라)’와 ‘Everyday Sustainability(지속 가능한 일상)’라는 주제로 가전 전시회를 연다.

IFA 2022가 열리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City Cube Berlin) ‘삼성 타운’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스마트싱스 체험존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번 IFA 2022에서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통합된 연결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7개의 주거 공간으로 꾸며진 ‘스마트싱스 홈’을 만들어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시할 계획이다. 스마트싱스는 기기 간 연결을 관리하는 플랫폼이다. 스마트싱스 홈은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맞춤형 모드를 소개하는 ‘침실’ △효율적 재택근무 환경을 제시하는 ‘홈오피스’ △영화감상ㆍ게이밍ㆍ펫케어 등 집안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도와주는 ‘리빙룸’ △홈트레이닝을 주재로 한 ‘홈짐(Home Gym)’ △요리와 의류 케어를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주방ㆍ세탁실’ 등으로 구성했다.

IFA 2022가 열리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City Cube Berlin) ‘삼성 타운’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음악에 따라 조명이 바뀌며 다양한 분위기를 조성해 주는 공간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를테면 홈트레이닝 서비스인 ‘삼성헬스’와 연동해 요리를 제안하는 ‘쿠킹’ 서비스를 활용하면 운동량에 맞춰 개인별 맞춤 레시피를 구성해 식단을 관리해주며, 냉장고에 보관 중인 식재료를 기반으로 최적의 레시피를 오븐이나 인덕션에서 자동으로 보내준다. 또 요리가 끝나면 ‘에어 케어’ 서비스를 활용해 공기 청정기가 작동해 남아 있는 음식 냄새를 없애주는 식이다. 기존에 사용자가 일일이 하나씩 기기를 조작했다면, 고객의 수요에 맞춰 기기가 판단해 맞춤형으로 사용법을 제안하는 식이다.

LG전자가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LG ThinQ) 앱에서 냉장고 색상을 변경해 분위기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신제품 ‘LG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을 공개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이 ‘LG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역시 스마트 홈 플랫폼 LG 씽큐(LG ThingQ)를 통한 고객경험 확대에 나선다. LG씽큐는 LG전자 기기의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를 업그레이드 하고 기기 간 연결을 관장하는 가전 허브다.

LG씽큐는 고객의 일상을 더 편리하게 업그레이드 시키는 전략 중 하나로 연동하는 기기를 확대해 연결성을 강화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홈트레이닝을 할 때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켜고, 커튼이나 블라인드는 닫고, 실내 조도를 낮추는 등과 같은 설정과 제어를 씽큐 앱의 ‘실내운동 모드’로 한 번에 할 수 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LG씽큐 앱을 통해 고객경험 여정의 전반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최상의 솔루션으로 거듭나도록 진화시키겠다”면서 “애플 홈킷, 아카라, 헤이홈 등의 다양한 IoT 기기를 활용해 고객에게 필요한 제품 간 연동 시나리오를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가 LG 씽큐(LG ThinQ) 앱에서 냉장고 색상을 변경해 분위기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신제품 ‘LG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을 공개했다. LG 씽큐 앱에서 선택한 테마 색상이 냉장고에 적용된 모습. (사진=LG전자)
이처럼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기기 연결을 통한 고객경험 극대화에 나선 것은 가전 고객 락인(Lock-in) 효과극대화 전략도 있다. 기기 간 연결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체험한 고객은 삼성전자나, LG전자 또는 호환 되는 타사 기기들을 지속적으로 구입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가전업계 관계자는 “이미 가전제품의 수요는 최고치에 이르렀고, 사람들은 단순 기술 혁신이 아닌 잊지 못할 경험을 찾고 있다”면서 “기기 간 연결을 통해 생태계를 계속 확대하는 게 중요한 화두가 됐다”고 설명했다.

대형 디스플레이·게이밍 TV 전쟁도

IFA 2022가 열리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City Cube Berlin) ‘삼성 타운’에서 삼성전자 모델이 영상디스플레이 전시존의 마이크로 LED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번 IFA에서도 ‘레거시 경쟁’인 대형디스플레이 전시 뽐내기도 나섰다. 삼성전자는 네오(Neo) QLED와 마이크로 LED를 비롯한 초고화질 TV를 선보였다. 특히 최근 출시한 Neo QLED 4K 98형 제품을 전시하고 2022년형 마이크로 LED도 신규 사이즈인 114형을 선보이며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을 공략했다.

LG는 현존 최대 크기인 97인치 OLED TV를 선보이며 맞불을 놨다. LG전자는 97형 올레드 에보 갤러리 에디션(OLED evo Gallery Edition)을 전시관 입구에 배치하며 눈길을 끌었다. 또 88형 올레드 TV를 비롯해 86형 프리미엄 LCD TV인 LG QNED 8K 등 초대형 TV 제품군을 선보였다.

LG전자의 42형 벤더블 올레드 TV ‘플렉스(FLEX)’. (사진=LG전자)
게이밍 스크린 역시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삼성전자는 55형·4K 해상도에 최고 게임 성능을 탑재한 오디세이 아크를 중심으로 한 게이밍 스크린을 선보였다. LG전자도 이번 전시회에서 첫선을 보인 벤더블(구부러지는) 게이밍 올레드 TV ‘플렉스’를 앞세워 LG 울트라기어 등 다양한 게이밍 스크린을 전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