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대형마트 휴무제 폐지? 시 방침과 무관"

  • 등록 2022-07-07 오후 6:05:10

    수정 2022-07-07 오후 6:05:10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형마트 휴무제 폐지에 대해 대구시 방침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연합뉴스)
홍 시장은 7일 자신이 페이스북을 통해 “대형마트 휴무제 폐지는 인수위에 시민 제안으로 나온 것을 인수위원장이 소개했을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구시장직 인수위는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대구 미래 50년을 위한 50대 과제를 공약으로 확정, 제안하면서 공약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30개 정책도 포함시켰다. 대형마트 휴무제 폐지는 30개의 정책 제안 중 하나지만 파격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대해 홍 시장은 “그것이 마치 대구 시청의 방침인양 둔갑해서 기정사실로 보도되는 것을 보고 거짓 프레임 짜는 것은 이렇게 하는구나 하는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홍 시장은 “내가 박근혜 대통령을 춘향인 줄 알았는데 향단이였다고 말한 것은 탄핵 때 국민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분노했을 것이라고 말한 것”이라면서 “그걸 마치 내 생각으로 판단하고 함부로 써대는 것도 무책임한 일”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탄핵을 반대한 게 분명한데 그걸 향단이 발언과 연계시켜 탄핵 찬성파로 제멋대로 몰아가고, 그걸 또 말 바꾸기 했다고 거짓말로 써대고, 그런 걸 싸잡아 입싼 홍준표라고 단정 짓는 어느 석간 언론인의 글을 보고 참 못되고 버릇없는 사람이라고 생각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