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영표, 秋아들 추궁에 "쿠데타 세력들이 국회서 공작"

민주 홍영표, 국방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서 秋장관 아들 질의 나오자 반발
"야당이 청문회 추미애 장관 선전장으로 만들어"
  • 등록 2020-09-16 오후 2:58:55

    수정 2020-09-16 오후 2:58:55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논란에 대한 질의가 나오면서 여야가 비방전을 벌였다.

16일 국회에서는 서 후보자가 출석해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서 후보자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 장관 아들 논란에 대해 질의하자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군에 미흡한 부분이 보였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현직 육군 참모총장인 서 후보자가 군 정복을 입은 점을 문제삼는가 하면 추 장관 아들 관련 자료 제출도 미비하다며 항의했다. 또 제보에 나섰던 당직사병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던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서 후보자는 추 장관 아들과 관련한 자료를 모두 인사복지실을 거치라고 지시해 한 건도 받지 못했다. 특히 육군본부의 휴가 방침, 인사의무 현황을 받지 못했다. 오전 중 자료가 오지 않는다면 오후 청문회는 자료가 도착한 다음에 하겠다”며 질의를 거부했다.

또 “현 정부는 문민화를 강력하게 추진했다. 국방부 장관 후보자라는 신분을 먼저 생각한다면 군복보다는 민간인 복장을 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서 후보자 복장도 문제 삼았다.

같은 당 이채익 의원도 “서 후보자가 내정되자마자 자료 요청을 했지만 드문드문 오다가 청문회 전날 일부 제출됐다. 이것은 인사청문회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가 아닌가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 여당 간사이 황희 의원의 실명공개 행위에 대한 해명도 요구했다.

이에 황 의원은 “언론에서 실명과 얼굴이 공개된 상황이라서 큰뜻은 없었다. 수정을 했다. 제 페이스북을 보면 150~200명 밖에 안들어 온다. 또 국민의힘에서 당직사병의 제보를 가지고 고발을 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알권리가 있다는 측면이 있다고 생각했지만 곧바로 수정했다, 유감이라고 표현했다”고 해명했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측 연이은 공세에 더 강한 발언도 꺼냈다. 홍 의원은 “야당은 여기를 추 장관 건의 선전장으로 만들고 싶어 한다.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했던 세력들이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작을 하고 쿠데타를 일으켰다가 이제 그런 것이 안되니까 그런 세력들이 국회에 와서 공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 추 장관 아들 논란이 꺼낼 주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홍 의원은 “어떤 정치세력, 공작 등 이런 식으로 상임위 분위기를 난장판으로 만들면 위원장이 제지해야 한다. 국회의원이란 사람이 사실도 아닌 가짜뉴스를 가지고 상임위에서 공작까지 하는 것을 허용해야 하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장성 출신인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홍 의원이 말한 쿠데타 세력이 누구를 말하는 것인지, 누가 공작을 했다는 것인지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며 발언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역시 장성 출신인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쿠데타 세력은 군복을 입을 저와 신 의원이 해당되지 않았나 한다. 이것을 예단해서 쿠데타 세력이라고 하면서 진행하면 최소한 우리당 의원은 청문회를 안하겠다. 우리당이 동의하면 저와 신 의원은 퇴장하겠다”며 항의했다.

이채익 의원은 “홍 의원이 동의 안할지는 몰라도 앉아 있기 불편한 정도의 말씀을 했다. 적정한 선에서 발언에 대한 해명 내지는 오해된 부분에 대해 두 의원을 설득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에 “한 의원과 신 의원 개인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는 의도로 한 것은 아니지만 그것도 제 시각이다. 두 분에게 한 말은 아니다. 유감 표명을 한다”며 한발 물러섰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원래 국회라는 데는 서로 각자의 주장이 난무하는 곳이다. 주장에 대한 타당성 여부는 국민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