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英여성 절반 이상 “재택근무가 경력에 도움”

  • 등록 2021-09-28 오후 7:30:34

    수정 2021-09-28 오후 7:30:34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영국 여성의 절반 이상이 재택근무가 경력을 쌓는 데 도움을 준다고 응답했다고 28일(현지시간) BBC방송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BBC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여성의 56%는 재택근무가 육아 등에서 제약을 덜 받기 때문에 직장에서 일하는 것에 도움을 준다고 답했다. 또 관리자의 65%는 재택근무가 여성들의 경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고 생각했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여성 1684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18∼24세(65%) 여성과 런던(61%)에 거주하는 여성들이 재택근무에 따른 경력 혜택에 가장 많이 동의했다. 또 노동자층(C2DE)에 속한 여성들(53%)보다 중산층(ABC1)에 속한 여성들(57%)의 찬성 비율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통계청(ONS)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대유행에 따른 봉쇄조치 기간 여성들은 남성보다 하루 평균 3분의 2 정도 더 많은 시간을 육아에 보냈다.

이달 들어 영국 정부는 모든 영국 근로자들이 입사 첫날부터 고용주에게 유연근무제를 요청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클레어 매카트니 영국 공인인력개발연구소(CIPD) 수석정책고문은 “종종 육아 등의 책임을 더 많이 떠맡는 여성들에게 재택근무는 실질적인 혜택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일터에 없다는 이유로 재택근무나 유연 근무를 하는 사람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