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일본 국민 10명 중 7명 "올림픽 취소하거나 재차 연기해야"

교도통신, 10~12일 전국 유권자 1015명 여론조사 결과
  • 등록 2021-04-12 오후 7:50:11

    수정 2021-04-12 오후 7:50:11

일본 도쿄도에 설치된 신호등 너머로 도쿄올림픽 홍보물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오는 7~9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이 이달 10~12일 전국 유권자 1015명(유효 답변 기준)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연기된 일정에 맞춰 개최해야하면 안 된다는 응답은 72.0%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취소해야 한다는 답변은 39.2%, 재연기해야 한다는 답변은 32.8%로 집계됐다. 반면 일정대로 개최해야 한다는 응답은 응답은 24.5%에 그쳤다.

올림픽 개막 100일을 앞둔 시점에서도 전체 응답자의 70%가 취소 또는 재연기를 해야 한다고 본 것이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올여름 올림픽 개최에 반대하는 일본 국민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지난달 25일 시작된 성화 봉송에 대해선 ‘끝까지 계속해야 한다’는 답변이 13.2%에 불과했다. 다수인 49.3%가 ‘감염이 심각한 지역에선 중단해야 한다’고 했고, 35.9%는 ‘전면 중단’을 주장했다.

한편 최근 확산하는 코로나19에 대해선 92.6%가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또한 현재의 백신 접종 진행 상황에는 60.3%가 불만스럽다고 밝혀 일본 국민 대다수는 백신 접종이 더디게 진척되고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