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8월부터 R&D투자 많은 의료기기기업에 정책지원…하반기 종합계획 수립

연간 매출 500억원 기준…R&D 투자비율 6~8%
바이오 특화 의사과학자 육성…올해 50명 선발
하반기 국립공공보건의료대 설립…AI 신약개발
‘한국형 NIBRT’ 도입…한해 2000명 전문가 양성
  • 등록 2020-06-01 오후 4:30:00

    수정 2020-06-01 오후 4:30:00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올해 하반기 중 의료기기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의료기기산업 종합계획’이 수립된다. 또 오는 8월부터 혁신형 의료기기기업 인증제가 도입된다. 인증 대상은 연간 의료기기 매출액 500억원을 기준으로 일정 규모 이상 연구·개발(R&D) 투자 기업이다.

정부는 1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의료기기산업 종합계획에는 △혁신의료기기 등에 관한 연구개발 및 제품화 △혁신형 의료기기기업 지원 △의료기기산업 육성에 필요한 인력자원의 개발 및 효율적 활용 등이 포함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자료=기획재정부)


특히 지난달 1일부터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이 시행됨에 따라 혁신형 의료기기기업 인증 및 각종 지원 정책이 마련된다. 연(年) 매출액 500억원 이상인 경우 R&D 투자 비율이 매출 대비 6% 이상이면 혁신기업으로 선정돼 정부 지원을 받게 된다. 연매출 500억원 미만이면 R&D 투자 규모 30억원 또는 8%에 해당해야 한다.

인증 기준을 충족한 의료기기기업을 대상으로 별도 전문가 심사위원회를 통해 검토 후 위원회 심의가 이뤄진다. 인증 기준은 연구개발 투자실적, 연구인력 및 사업화 실적, 연구개발 중장기 전략, 대외 협력활동, 연구개발 성과, 공익적 가치 실현 등이다.

정부 관계자는 “혁신형 의료기기기업에 인증되면 국가 연구개발 사업 참여 시 우대를 받게 된다”며 “조세에 관한 특례, 연구시설 건축에 관한 특례, 각종 부담금의 면제 등 혜택이 부여된다”고 설명했다.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자료=기획재정부)


아울러 정부는 유전자 가위, 줄기세포 치료 등 그린 바이오 핵심기술에 대한 R&D·사업화를 지원한다. 전문인력 양성과 제도개선 과제 등도 중점 추진된다. 연말까지 첨단 재생의료 임상연구 활성화는 물론 유관 신산업 창출 등 재생의료 경쟁력 강화 방안을 만든다.

바이오 인재 양성에도 나서 임상의사가 아닌 바이오 분야 연구에 특화된 의사과학자를 육성한다.

전공의 과정 중인 대학원생이 임상 의사가 아니라 바이오 융·복합 연구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연구 활동을 지원한다. 지난해 30명을 선발했던 것을 올해 50명 선발할 예정이다. 임상 지식을 기반으로 융·복합 연구를 수행하는 연구인력 양성을 위해 전일제 박사학위 과정 대학원생 연구 활동 역시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올 한해 3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특히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49명)을 활용해 하반기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을 추진, 공공 의료인력을 확충한다. 바이오공정 전문인력 양성기관 구축 또한 추진해 하반기 사업자를 선정하고 시설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공동으로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에 관한 기준(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시설을 갖춘 바이오공정 실습장을 구축하고, 한국형 NIBRT(National institute for Bioprocessing Research and Training) 교육 프로그램 도입 등을 통해 연간 2000명에 이르는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NIBRT란 첨단 바이오공정 시설을 활용한 인력 교육·연구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일랜드 국립 교육기관이다. 국내 제약기업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신약개발 활용 교육을 작년 60명에서 올해 180명까지 3배로 확대하는 한편 AI 기반 후보물질 발굴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