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톡톡!금융]"도수치료요? 실손보험 가입 안돼요" 깐깐해진 보험사

손해율 급증에 보험사 심사 기준 높여
보유계약건수 지난해 고작 59만건 늘어
  • 등록 2021-04-05 오후 9:00:00

    수정 2021-04-05 오후 9:31:44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직장인 A씨는 1년 전 목과 어깨가 뻐근해 병원을 찾았다가 도수치료를 권유받았다. 병원은 10번 이상 미리 결제한 뒤 치료를 받으라고 했다. 하지만 비용도 비싸고 병원에 올 시간 조차 없었던 A씨는 도수치료를 3번 정도만 받고 이후에는 병원을 찾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실손보험을 가입하려고 했을 때 설계사에게 ‘지난해 도수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하면서 일이 틀어졌다. 설계사는 가입이 어렵다고 전달했고, 가입을 원한다면 척추 및 목 등의 부담보를 걸고 가입을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미지투데이
최근 보험사들이 실손의료보험 가입을 거절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실손보험에 대한 높은 손해율을 감당하기 어려운 보험사들이 심사기준 등을 높이고 있어서다. 보험사들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실손보험 가입을 계속 늘리면 나가는 보험금이 많아 적자가 나오기 때문에 비흡연, 혈압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는 이른바 ‘건강체’ 위주로 가입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실손보험료 높이고 가입자격 연령 낮추기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손해보험사(단체실손 제외) 개인 실손보험 보유계약 건수는 2871만건(누적)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말 2812만건에 비해 고작 59만건이 늘어난 수준이다. 해지 건을 감안해도 새로운 실손보험 가입자가 별로 많지 않다는 의미다.

보험사의 실손보험 계약건수가 늘지 않는 이유는 이미 대다수의 사람들이 실손보험을 보유하고 있는데다 보험사들도 더 이상 실손보험 가입을 권유하기 않아서다.

현재 보험사들은 실손보험료 인상 조치는 물론 보험가입 심사를 까다롭게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도수치료 등 가벼운 치료 경력에도 심사를 까다롭게 하거나, 실손보험 단독 가입을 허용하지 않는다”면서 “보험료가 비싼 건강보험과 끼워팔기, 방문 진단 대상 연령을 낮춰 신규 가입을 제한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롯데손해보험의 경우 지난해부터 만 21세 이상 성인이 실손보험에 가입할 때 방문진단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보통 60세 이상의 고령층이나, 유병자에 대한 방문진단 검사가 이뤄져 왔다. 방문진단이란 간호사가 실손보험 가입 희망고객을 찾아가 혈압과 혈액, 소변 검사 등을 진행하는 것이다. 한화손해보험은 20세 이상 성인을 기준으로 경우에 따라 방문진단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생명의 경우 실손보험 가입 제한 연령을 60세에서 40세로 낮췄다. 한화생명과 동양생명도 각각 65세에서 49세, 60세에서 50세로 가입 제한 나이를 조정했다.

나아가 ‘실손보험을 팔지 않겠다’는 보험사도 늘어가고 있다. 지난 2011년 라이나생명을 시작으로 생보사 중에서는 오렌지라이프생명, 푸본현대생명, AIA생명, DB생명, KDB생명, KB생명, DGB생명, 신한생명, 미래에셋생명이 판매를 하지 않는다. 실손보험을 팔던 17개 생보사 중 절반이 넘는 10개사가 판매를 중단한 것이다. 손보사 중에서는 악사손보, 에이스손보, AIG손보가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했다.

7월 4세대 실손보험 출시…소비자 부담↑

보험사들이 이같은 결정을 하는 이유는 치솟는 손해율 때문이다. 지난해 지급된 보험금은 10조1017억원(누적)으로 전년보다 6379억원이 늘었다. 2018년과 비교해서는 2조6365억원으로 무려 35.4%가 늘었다. 신규가입자는 거의 없는데, 보험금 지급만 늘은 것이다. 받은 보험료보다 보험금 지급이 많다 보니 손해율은 일찌감치 100% 넘어섰다.

손해율이 100%를 넘는다는 건 100원의 보험료를 받아 모두 보험금을 썼다는 얘기다. 설계사 수당 등의 사업비를 고려하면 사실상 적자인 셈이다. 하지만 지난해말 기준 손해율은 무려 130.5%로 집계됐다. 손해율이 130%대를 진입한 건 2019년(134.6%)이 처음인데, 이 뒤로 2년째 최악의 손해율을 기록 중이다.

보험사가 실손보험 가입 문턱을 높이면서 소비자들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4세대 실손이 나온다 하더라도 실손보험 손해율이 낮아지지 않는 이상 보험사 심사 기준이 완화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병력이 발견되거나 과거 보험금 지급 이력이 있을 경우에는 유병력자 실손 가입하거나 해당 병력을 부담보 걸고 가입하는 방법이 최선일 것”이라며 “보험료 인상 효과와 더불어 7월 출시되는 4세대 실손보험이 어느정도 영향이 있을지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