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정진석 '세월호 망언'..여야4당, 일제히 비난

16일 각당 논평 통해 사과와 정계은퇴 촉구
"인간이길 포기했나" "소시오패스" 등 격한 표현 쏟아져
"황교안 지키자고 유가족 가슴에 대못 박나"
  • 등록 2019-04-16 오후 3:22:52

    수정 2019-04-16 오후 3:22:52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세월호를 향해 ‘징하게 해쳐먹는다’, ‘징글징글하다’는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에 대해 여야4당이 강한 비난을 쏟아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전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을 가슴에 묻은 지 5년째 되는 오늘, 세월호 참사에 공동책임이 있는 자유한국당 일성은 ‘참회’가 아니라 죽은 아이들과 유가족, 그리고 국민에 대한 ‘모욕’이었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 축소·은폐’에 앞장선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처벌하라는 유가족의 절박한 목소리가 터져 나오자 한국당 소속 정치인들이 세월호를 향해 망언을 퍼부었다”며 “한국당은 ‘황교안을 지키자’고 유가족과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받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도 차 전 의원의 발언을 강하게 질책했다. 노영관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 참사 발생 5주를 맞았지만 아직도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되지 않은 채 그 울분과 슬픔은 고스란히 유가족들의 몫으로 남아 있다”며 “그 아픔을 비아냥거리듯 망언 릴레이 속에 차명진 전 의원의 극악한 망언은 가히 엽기적이다. 자식을 가슴에 묻고 잊을 수 없는 아픔을 안고 사는 유가족들에게 또 한번의 비수를 꽂은 격”이라고 질책했다. 그는 “막장에 치달은 제 정신이 아닌 망언으로 정치 인생도 끝내야 할 것”이라며 “인간이길 포기한 차명진 전 의원은 사죄와 참회 속에 조용히 살아가라”고 힐난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차 전 의원에 대해 “어떻게 인간의 탈을 쓰고 이처럼 몰상식한 폭언을 쏟아낼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차 전 의원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라면 국가 시스템의 붕괴로 발생한 세월호 참사를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는 반사회성 인격장애, ‘소시오패스’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책망했다. 그러면서 “차 전 의원은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모든 망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정계 은퇴를 선언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차 전 의원이 어제 자신의 SNS계정에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요설로 세월호 유족들을 모독했다”며 “더욱 기가 막힌 것은 차 전 의원이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호하려는 의도로 그 같은 망언을 내뱉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제는 차 전 의원과 같은 생각을 갖고 행동하는 이가 한 둘이 아니라는 것”이라며 “정진석 의원이 또 자신의 SNS상에 차 전 의원과 다르지 않은 수준의 막말을 게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소가 제대로 되지 않으니 벌레가 들끓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현실이 너무도 개탄스럽다”고 한탄했다.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16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 소속 차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