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퇴근한 文…靑엔 파란 풍선 환송물결 '일렁'

지지자 환송 속 5년 임기 마친 文 청와대 '퇴근길'
'파란 물결' 가득 일부는 눈물 훔쳐
내일부터 청와대 본격 개방…우려·기대 교차
  • 등록 2022-05-09 오후 9:46:31

    수정 2022-05-10 오전 1:26:30

[이데일리 이용성 이수빈 기자] 5년간의 임기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마지막 퇴근길에 나서자 청와대 앞에 파란색 환송의 물결이 일었다. 문 대통령이 떠난 청와대는 일반 국민에게 개방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 직원들의 배웅을 받으며 청와대에서 퇴근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공식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6시 김정숙 여사와 함께 ‘마지막 퇴근’으로 임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청와대 분수대 앞은 이날 환영 인파로 ‘파란 물결’이 일었다. 대통령 내외는 청와대 정문부터 분수대까지 약 300m가량을 걸으며 환송 나온 시민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청와대 앞을 가득 채운 지지자들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과 흰색 풍선을 흔들며 문 대통령의 ‘마지막 퇴근’을 바라봤다. 이들은 ‘넌 나의 영원한 슈퍼스타’ 등 손 피켓을 들거나 파란 모자를 쓰고 문 대통령을 향해 환호했다. 문 대통령은 지지자의 열띤 환호에 “다시 출마할까요?”라고 농담을 건네거나 “성공한 대통령이었습니까?”라 묻기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을 보러 인천에서 왔다던 20대 이모씨는 “퇴임식을 보려고 1시간 걸려서 도착하고, 또 1시간을 기다렸다”며 “되도록 별일 없이 자연인으로 편히 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전에서 온 이모(25)씨도 “마무리하시는 모습까지 지켜 드리고 싶었다”며 눈물을 훔쳤다.

문 대통령이 떠나고 오후 7시쯤 문 대통령의 지지자와 기독교 보수 단체 간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보수단체 측은 취임식을 보러온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우리가 이겼다. 문재인도 집에 갈 것이니 너희도 집으로 가라”며 욕설과 고성을 외치다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문 대통령이 이날 임기를 마치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용산 집무실을 쓰겠다고 공언하면서 74년 만에 청와대가 일반인에게 개방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10일 오전 6시30분부터 청와대에서 북악산으로 이어지는 등산로가 최초로 개방된다. 경내는 정오부터 관람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을 신청한 2만6000여명의 신청자는 청와대 경내를 자유롭게 관람할 방침이다.

청와대 개방에 맞춰 청와대에서 시청역과 남산타워, 충무로역을 잇는 순환버스 노선이 신설되고, 지하철 3호선과 5호선도 당분간 증편된다. 청와대 진입로에 있는 검문소도 철거되는 등 청와대도 본격적인 손님맞이 준비를 하고 있다.

사람들 사이에서는 청와대 개방에 기대감과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청와대 인근에서 옷가게를 운영하는 유모(64)씨는 “청와대 개방으로 이곳을 찾는 손님이 많아질 테니 상권이 살아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청와대 여는 날만 기다리고 있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직장인 최모(31)씨도 “청와대와 그쪽 등산로를 한번 가 보고 싶긴 했는데 개방한다고 하니 날을 잡고 갈 기회를 노려볼 것”이라고 했다.

반면 도봉구에 거주하는 김모(29)씨는 “중차대한 국가의 일을 차근차근 옮겨야지 취임하자마자 너무 급작스럽게 결정을 내린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다. 30대 A씨도 “세금이 드는 결정인데 국민에게 충분히 양해를 구해야 하는데 차기 정부의 행보가 이해가 안 된다”고 반감을 드러냈다.
청와대 개방 행사를 하루 앞둔 9일 오후 서울 지하철 광화문역에 청와대 가는 길을 알리는 안내문이 설치되어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