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4.50 23.96 (+0.79%)
코스닥 1,008.53 14.22 (+1.43%)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바이든 “아래쪽 친구” 호칭에 호주 부글부글

바이든, 호주 총리 이름 깜빡한 듯
호주 언론에선 외교결례 지적
  • 등록 2021-09-16 오후 6:19:31

    수정 2021-09-16 오후 6:19:31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과 영국, 호주 3국의 새로운 안보협의체 ‘오커스(AUKUS)’ 발족을 발표하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이름을 깜빡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3국 정상의 공동 화상 기자회견 형식으로 진행된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보리스, 고맙습니다”라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이름을 친근하게 불렀다.

그러나 모리슨 총리를 향해선 “나는 ‘아래쪽 저 친구(that fellow Down Under)’에게도 감사하고 싶다. 정말 고마워요, 친구(pal). 고맙습니다, 총리”라며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에 미소를 지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표정 관리에 나섰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진 회견에서는 모리슨 총리의 이름을 정확하게 언급하며 실수를 만회했지만, 호주 언론은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결례를 부각하고 있는 분위기다.

케언즈 포스트는 ‘고마워, 친구: 바이든, 모리슨 총리 이름 잊은 듯’을 머리기사로 뽑았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바이든 대통령이 결정적 순간 모리슨 총리의 이름을 잊은 듯 보이며, 안보 협약이 모리슨의 기대만큼 빛나는 시작을 이뤄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사진= AFP)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