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울렛 화재' 최초구조 방재직원, 동료 돕다 중태

마지막까지 다른 직원 대피 돕다가 고립
현재까지 사망 7명·중상 1명 인명피해
  • 등록 2022-09-26 오후 6:26:08

    수정 2022-09-26 오후 6:26:08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최초 구조된 방재센터 직원 A씨(40대 남성)가 다른 직원 대피를 위해 고군분투하다가 현장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사진=연합뉴스)
소방청에 따르면, 화재발생 50여분 만에 지하 1층에서 구조된 A씨는 화재 피해를 줄이기 위해 소방시설 정상 작동 여부를 점검하고 마지막까지 다른 직원 대피를 지원했다.

이후 연기가 빠르게 확산돼 시야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고, 119 구조대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병원 이송 중에 심정지가 왔고 CPR(심폐소생술)을 통해 자발순환회복이 됐지만 아직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7시45분 발생한 이번 화재로 발생한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사망 7명, 중상 1명이다. 인근 호텔에 투숙 중이던 시민 100여명은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신고접수 6분 만인 오전 7시51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이어 7시58분 대응 2단계로 격상해 인명구조·수색작업과 대형화재 연소 저지 활동에 주력했다.

이흥교 소방청장은 “현장이 워낙 넓다보니 배연작업 등 구조·수색에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며 “안타깝게 희생 된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마지막까지 현장에서 동료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방재 직원의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