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부겸 내일 당대표 출마선언..이낙연과 진검승부

김부겸, 9일 민주당 당사서 출마 기자회견
金 "당대표 2년 임기 완수" 이낙연 겨냥
'7개월 짜리 당대표' 비판에
李 "온라인 투표하면 비용 절감"
  • 등록 2020-07-08 오후 4:34:49

    수정 2020-07-08 오후 9:26:11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대표 출마를 선언한다. 김 전 장관은 경쟁자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최대 지지기반인 호남을 이틀 연속 방문,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경쟁에 나선 김부겸 전 국회의원이 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 대표가 돼 정권을 재창출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전 장관은 8일 오전 광주 광산구청에 위치한 자동차 선별진료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전라북도 전주시 전북도의회를 방문해 “영·호남을 하나로 끌어안고, 2년 임기의 중책을 완수하는 당 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는 대선 전초전이 아니라 민주당과 대한민국의 내일을 책임질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라며 이 전 총리를 겨냥했다. 민주당은 당권과 대권을 분리하고 있어 이 전 총리가 2022년 대선에 나설 경우 대선 1년 전인 내년 3월엔 사퇴해야 해 ‘7개월 짜리 당대표’가 된다.

당 안팎에서는 이번 당권 도전이 영남권 대권주자인 김 전 장관과 호남권 대권주자인 이 전 총리가 맞붙어 영호남 대결로 분석하기도 한다. 대구 출신인 김 전 장관은 전날에도 광주를 찾아 호남 민심을 공략했다. 그는 “5·18 왜곡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유공자 명예회복을 위한 법개정을 통해 정의가 진실의 토대 위에 바로 설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다만 김 전 장관은 자신이 당대표가 되면 대선 후보를 적극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선 승리의 선봉장이 돼 당의 후보가 누구이건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오른쪽부터)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시대 동북아 질서와 국가안보전략’ 세미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홍익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장관보다 이틀 앞서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한 이 전 총리는 8일 의원실 주최 토론회와 국회 세미나에 참석하는 등 당내 정치를 이어갔다. 지역 방문 등 일정은 다음주 이후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뉴스쇼’에 출연해 “일반 국민의 50% 이상, 당원의 70% 이상이 이낙연이 (당 대표를) 해보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외면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출마의 당위성을 밝혔다. 그는 경쟁자인 김 전 장관의 장점으로 “유연함, 관용”을 꼽으면서도 “내가 김 전 의원보다 조금 더 살았다. 그리고 경험의 분야가 조금 다른데 그것을 살릴 수 있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이 전 총리가 대선에 출마하면 7개월 만에 전당대회를 다시 열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온라인 투표를 하면 비용이 5분의 1로 절감된다”고 반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