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양키캔들 한국공식수입원 (주)아로마무역, 중국 화장품시장 진출

아로마무역, 화장품으로 중국시장 공략... 중국 판매채널과 MOU 체결
  • 등록 2018-07-26 오후 2:06:19

    수정 2018-07-26 오후 2:08:22

[이데일리TV 이대원PD](주)아로마무역(대표이사 임미숙)은 지난 18일 중국 대표 유통회사 7개사와 중국내 화장품 유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아로마무역은 글로벌 향초 브랜드 ‘양키캔들’ 한국 공식수입원으로, 국내 가맹사업 및 동남아 수출사업을 하고 있는 유통회사다. 지난 2012년 가맹사업 진출 이후 전국 150여개 매장과 충주 기업도시내 5,200여평 달하는 대규모 물류센터를 보유하는 등 설립 19년차 강소기업이다.

(주)아로마무역은 최근 사업확장과 신성장동력 구축의 일환으로 해외 진출을 위해 홍콩 소재 중국 유통법인 ‘요우요우’를 인수하고 코스메틱사업부를 신설했다.

‘요우요우’를 통해 중국시장 진출 교두보를 확보하고 국내 코스메틱사업부를 통해 신상품 개발과 화장품사업 진출과 관련된 핵심 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요우요우’ 초청으로 중국 온오프라인 판매 플랫폼(e-커머스 상장기업) 경영진 및 구매책임 임원 10명이 (주)아로마무역 충주공장과 물류센터를 지난 18일 방문 견학한 후 MOU 협약을 맺었다.

방문한 회사는 국내 대기업 규모를 능가하는 중석화그룹, 절강물산그룹, 구주통제약그룹, 메이투, 준원무역, 시안백화점, LAMA, 샤오미, B&G, 썬베이 등 10개사로 그 중 7개사와는 (주)아로마무역과 화장품 향초 방향제 사업 MOU 협약식을 가졌고, 3개사와는 수출상담을 마치는 큰 성과를 보였다.

이들은 양키캔들 명동 매장, 한국화장품 음성공장, 주요 홈쇼핑사, 유명 면세점과 비지니스 협력 지자체인 경기도청과 국회 북방경제위원장을 방문 한-중 무역 활성화에 대한 간담회를 포함 (주)아로마무역 뿐만 아니라 국내 회사의 중국 진출을 위한 의미있는 유대관계를 맺고 떠났다.

(주)아로마무역 코스메틱사업부 이영건 부사장은 “중국시장에 맞춘 마스크팩 3종 신규 론칭을 준비중에 있다“면서 ”각 분야에서 최고의 역량을 가지고 있는 화장품 전문 인력은 물론, 협력사와의 강력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주)아로마무역이 보유한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금년중에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