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NHN엔터 '페이코', 누적결제액 1조원 돌파했다"

정식서비스 출시 1.5년만에 누적결제액 1조
재결제율 78%, 일상생활 대부분에 페이코 결제
  • 등록 2016-12-28 오후 5:31:57

    수정 2016-12-28 오후 5:31:57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NHN엔터테인먼트(181710)(대표 정우진)는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PAYCO)’가 최근 월결제액 1,000억원을 돌파하며 누적 결제액 1조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정식 서비스 출시 이후 1년 5개월만이다.

온·오프라인 겸용 간편결제로 서비스를 시작한 페이코는 교통비 결제에 이어 올해 간편세금납부, 간편송금, 통합멤버십서비스 및 금융사와의 포인트 전환까지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며 최근까지 61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 주요 간편결제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특히 ‘사는게니나노’라는 마케팅캠페인과 음원 서비스 벅스(Bugs)와 연계한 ‘니나노클럽’, ‘페이코 VIP라운지’, 대학캠퍼스 및 직장인 밀집지역과 지역 거점 중심의 ‘페이코존(PAYCO ZONE)’ 구성 등 신선한 마케팅 전략을 시도하며, 온·오프라인 간편결제 시장을 확대해 왔다.

페이코 온라인 가맹점은 10만개, 오프라인 가맹점은 12만개 (티머니 가맹점 포함)이며, 이외에도 롯데카드와 삼성카드 가맹점에서 페이코 결제가 가능해 사실상 결제처 기준으로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가운데 최다 수준을 자랑한다.

또한 페이코는 재결제율이 78%에 달해 서비스 충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다 이용자의 하루 평균 결제 건수는 7회를 기록, 온라인에서 생수, 주방용품 등 생필품을 구매하고, 오프라인에서는 대중교통, 편의점, 커피 전문점 등에서 자주 소액 결제를 하는 등 페이코가 지원하는 폭넓은 가맹점에서 일상생활에 필요한 대부분을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제를 활성화시키는 VIP 이용자의 상승도 두드러진다. 구매 횟수와 금액을 일정 수준 충족하면 추가 혜택이 제공되는 VIP 등급의 이용자는 매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며 전체 회원 가운데 8%를 차지했다. 이는 페이코가 올해 6월부터 많이 결제할수록 페이코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SUPER SAVE’ 프로그램을 펼친 결과로 충성 고객 확보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간편결제’ 다음으로 높은 이용률을 보이는 서비스는 ‘간편송금’이다. 1인당 월 송금건수 6.4회, 회당 평균 송금액은 4만원으로, 페이코가 마련한 국내 최다 20개 은행망과 수수료, 공인인증서, 보안카드가 필요 없는 간편한 서비스 절차뿐 아니라 더치페이 문화 확산에 힘입어 송금이 점차 활성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HN엔터 정연훈 페이코사업본부장은 “지난해부터 다양한 페이 서비스들이 등장하며 간편결제 시장을 뜨겁게 달구었고 최근 일부 서비스가 조단위 결제액을 돌파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페이코존 확대 등 오프라인 간편결제 시장에서도 다양한 편의 기능을 추가하며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관련기사 ◀
☞[특징주]NHN엔터테인먼트, 페이코 성장 기대감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