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웅래 "통합당 4대강 예찬? 곰탕도 아니고…MB가 그립나"

  • 등록 2020-08-13 오후 3:59:41

    수정 2020-08-13 오후 3:59:41

400mm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섬진강이 범람해 지난 8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도심이 침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권 일각에서 4대강 보가 홍수 피해를 막았다며 ‘4대강 재평가론’을 제기하는 대해 거듭 반발하고 나섰다.

노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4대강은 곰탕이 아니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날이 가물면 가문대로 비가 오면 오는대로 통합당의 4대강 예찬은 끊일 날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심지어 재난 재해 지역을 두고도 4대강 사업을 했으면 괜찮았다는 망상을 퍼트리고 있다”며 “4대강이 사골곰탕도 아니고 도대체 언제까지 우려먹을 건가. 그렇게도 MB(이명박 전 대통령)가 그립나”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지난 2차례의 감사원 감사에 이어 환경부에서도 4대강 보의 홍수예방 효과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우겨도 ‘실패한 운하사업’이 ‘성공한 치수사업’이 되지는 않는다”면서 “쓸데없는 말 잔치 할 시간에 현장에 한번이라도 더 가보길 바란다”고 일침을 날렸다.

노 의원은 앞서 올린 글에서도 “MB가 한 사업은 이미 치수가 거의 완벽히 이루어져 있던 4대강 본류에 대한 사업”이라며 “홍수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산간 지방과 지류는 내버려 둔 채 큰 배가 지나다니도록 강 바닥만 깊게 파헤쳐 놓아 생태계를 교란시켜 놓은 사실상 ‘운하사업’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재난을 핑계 삼아 자신의 치적을 홍보하려는 통합당의 치졸한 꼼수. 그러나 이번엔 번지수를 잘 못 짚었다”고 일침을 날렸다.

한편 야권에서는 섬진강 제방 붕괴 등을 언급하며 이명박 정부 당시 추진됐던 4대강 사업을 재평가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정진석 통합당 의원은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뻔 했느냐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4대강 사업을 지류와 지천으로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밝혔다.

같은당 하태경 의원도 “4대강 홍수예방 효과는 수학도 아닌 산수의 문제다. 강바닥을 수 미터(펑균 4미터) 더 깊이 파서 강물 그릇이 더 커졌다면 당연히 빗물 저장량도 많아진다. 그 전에 비해 범람 가능성이 줄어든 것”라고 주장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역시 “MB시절 4대강 정비에 이은 지류,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사태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지천에 집중돼 있다”며 “이미지 정치가 이렇게 나라를 망치는데도 아직도 이미지 정치에만 집착하는가”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