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대낮에 프랑스 파리 병원 앞서 총격‥1명 사망·1명 위중

경찰, 용의자 추척 중
  • 등록 2021-04-12 오후 10:48:25

    수정 2021-04-12 오후 10:49:11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BFM 방송, 일간 르파리지앵 등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에서 12일(현지시간) 대낮에 총격이 발생해 남성 1명이 숨지고, 여성 1명이 다쳐 위중한 상태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1시 40분께 파리 16구에 있는 앙리 뒤낭 병원 앞에서 총을 쏜 뒤 스쿠터를 타고 달아났다. 한 목격자는 용의자가 가까운 거리에서 피해 남성의 머리를 겨냥해 총알을 두 발 쏘고 나서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스쿠터까지 걸어갔다고 증언했다.

해당 병원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로 지정됐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