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감원 임원 인사설에 직원들도 술렁

일괄 사표 제출 요구에 구태 반복 지적도
인사 적체로 인사 소식에 민감도 갈수록 커져 촉각
인사 이슈 길어지면 업무 몰입도 떨어져 부작용
  • 등록 2021-08-19 오후 4:34:22

    수정 2021-08-19 오후 7:24:39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임원 인사 빨리한대요?”, “언제쯤 한다고 하나요?”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임원들에게 일괄 사표 제출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기사를 쓰자 금감원 관계자들이 기자한테 물어온 질문이다. 정은보 금감원장 취임 이후 조기 임원 인사가 예상되면서 직원들도 술렁거리고 있다.

1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정은보 원장이 임원의 일괄 사표를 요구한 뒤 연쇄 인사 대상에 오를 수 있는 국장과 팀장 등 간부 직원들은 물론이고 내년 1~2월 정기 인사를 앞둔 직원들까지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우선 정은보 원장의 일괄 사표 제출 요구 자체에 대한 불만이 내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정권 교체시기도 아닌데 임원 일괄 사표 제출을 요구하는 것은 후진적 관행의 답습이자 구태의 반복이란 지적이다.

내년 3월 초 예정인 대통령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지난 6일 취임한 정은보 원장은 현 정부의 마지막 금감원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정 원장은 지난 10일 첫 임원 회의에서 일괄 사표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금감원 팀장은 “업무보고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 뭐가 그리 급했는지 모르겠다”며 “임원들 입장에서는 자존심이 상했을 것이고 후배들이 보기에도 30년 이상 일한 선배에 대한 합당한 대우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금감원 내부에서는 정은보 원장에 대해 ‘점령군’이라는 단어까지 나온 상황이다.

금감원 한 국장은 “금감원 임원이라는 게…”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임기가 보장된 자리는 아니지만, 원장 의지에 따른 잦은 교체로 조직 안정성과 업무 연속성이 떨어진다는 탄식이다.

임원 인사가 단행된다면 그에 따라 연쇄 인사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후속 인사에 대한 관심도 높다. 금감원 임원은 감사를 제외하고 부원장보 10명과 부원장 4명 등 모두 14명이다. 이중 일부가 교체된다면 국장 및 팀장의 승진 수요가 생긴다.

직원들이 임원 인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는 인사 적체가 심해져 인사 소식에 대한 민감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 또다른 팀장(부국장)은 “지금은 초임 팀장 평균 연령이 47세”라며 “팀장 최소 근무 연한이 7년인데 55세면 보직을 떼야 해서 어렵게 부서장(국실장)을 달아도 1년 정도 하는 게 고작”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금감원 대졸 신입 공채 연령은 20대 후반에 30대 초반이다. 금감원 직제는 조사역(5급)-선임조사역(4급)-수석조사역(3급)-팀장(2·3급)-국장(1·2급)순이다. 승진을 위한 최소연한은 조사역 5년, 선임조사역 7년, 수석조사역 3년, 팀장 7년으로 빠르면 입사 후 15년에 팀장을 달 수 있다. 하지만 이는 가장 빠른 경우고 인사 적체가 심해 선임조사역에서 수석조사역 승진에도 10년은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상급(1~3급) 직급 인력이 과도하다”는 감사원과 기획재정부 지적에 따라 금감원이 3급 수석조사역 자리를 줄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일부 임원이 사표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임원 인사 이슈가 불확실성 상태에서 업무 몰입도를 떨어트리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은보 원장의 스탭이 임기 초부터 꼬인 측면이 있다”며 “원장이 스스로 풀어가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