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 "요소수 수입 어렵다" 호소…정부 "수입처 다변화 지원"

정부-업계, 요소수 수급 대응 위한 긴급 간담회
국내 요소수급 현황 점검…부처간 협력 강화
  • 등록 2021-11-04 오후 6:26:06

    수정 2021-11-04 오후 6:26:06

요소수 품귀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4일 광주 광산구 하남동의 화물공영차고지에 화물차들이 세워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애신 기자] 최근 공급 대란을 빚고 있는 요소수 관련 업계가 중국이 아닌 제3국에서의 수입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업계는 정부에 수입처 다변화를 위한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산업용 요소를 수입하는 업계와 긴급 간담회를 하고, 국내 요소 수급 원활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를 비롯해 환경부, 기획재정부, 외교부, 조달청, 코트라, 한국수입협회, 민간기업 7개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중국정부의 요소 수출검사 의무화 조치 이후 국내 업계들이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관련 현황을 점검하고 업계와 함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용 요소 중국 수입 의존도는 지난해 88%에서 올해 1~9월 97% 껑충 뛰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톤당 267달러였던 공업용 요소 수입단가는 올해 9월 483달러로 1.8배 증가했다.

산업부는 요소 수입업계를 대상으로 중국 정부에 신속한 수출 검사를 요청하기 위한 자료 협조를 요청했다.

산업부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수급대응지원센터를 통해 요소 수입업계의 수입 계약 현황과 구체적인 지연 사유에 관한 자료 확인이 필요하다며 업계에 관련 자료 제공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업계는 중국의 조치 이후 중국에서 수입하는 것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언급하며 기타 국가에서의 수입도 물량 부족,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업계는 중국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 수입처를 다변할 수 있도록 해외 요소업체 관련 정보제공과 해외무역관 등을 통한 정부 지원 등을 건의했다.

산업부는 “수입국 다변화를 위해 외교부, 산업부, 코트라, 관세청 등 관계부처와 기관이 긴밀히 협조하고, 업계에서 건의한 사항에 대해 기재부 등 관계부처와 조속히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해외공관, 코트라 무역관, 수입협회 등을 통해 제3국 등 다양한 공급처를 발굴하고, 해외업체의 공급 가능 여부 확인 시 조달청과의 긴급수의계약 등을 통해 정부 구매 또는 민간 구매 확대 유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업계에 전 세계 네트워크를 활용해 요소와 요소수를 적극적으로 확보해 수입 다변화 등에 힘써줄 것을 주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