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바이든' 말한 적 없어…'이XX'는 잘 모르겠다"

28일 국민일보 보도…尹, 참모들에 '발언 부인'
  • 등록 2022-09-28 오후 6:03:40

    수정 2022-09-28 오후 6:03:40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이 좀처럼 식지 않고 있는 가운데, 그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말한 적은 없다”고 참모들에게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복수의 여권 핵심 관계자들은 비속어 논란이 불거진 이후 윤 대통령이 뉴욕 현지에서 참모들에게 “바이든 대통령을 말한 적은 없다. 이 XX’ 발언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여권 관계자는 해당 매체에 “윤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밝힌 내용은 ‘바이든을 겨냥한 얘기는 한 적이 없다’는 것이고, ‘이 XX들’ 얘기를 했는지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어 “지나가면서 편하게 한 얘기의 모든 단어를 정확히 기억하지 못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오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행사장을 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ㅇㅇㅇ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해당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고, MBC를 통해 영상으로 보도되면서 파장이 일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서 ‘국회’가 미 의회를 지칭한 것이라며 외교참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문제가 된 발언 속 “바이든”은 “날리면”이고, “이XX들” 표현은 미 의회가 아닌 우리나라 국회를 가리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권성동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여기에 더해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XX’도 없었고 ‘바이든’도 없었다”며 “음성을 연구하는 모 대학에서 잡음을 최대한 제거한 음성이다. ‘국회의원 이 사람들이 승인 안 해주고 아 말리믄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아주 잘 들리더라”라고 대통령실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지난 26일 귀국 후 처음으로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 기자회견)을 진행한 윤 대통령은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며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은 국민의힘과 MBC 간의 공방으로 번지고 말았다. 국민의힘은 처음 보도를 했던 MBC가 편파·조작 방송을 했다며 책임을 묻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관련 보도와 관련해 MBC를 항의 방문한 가운데,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노조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박성제 MBC사장과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하며 법적 대응을 이어갔다.

또 이날 상암동에 위치한 MBC본사를 찾아간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번 사건은 MBC 자막조작 사건”이라며 “MBC가 조작하면 민주당은 선동하는 등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방식, ‘제2의 광우병 선동’으로 단순한 해프닝을 외교 참사로 규정했다”고 항의했다.

반면 MBC는 “해당 보도가 상식적인 근거와 정당한 취재 과정을 통해 이뤄졌음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엄연히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최고 권력기관인 대통령실에서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방송사 사장에게 보낸 것은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