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안전 인력·예산 적극 지원.. 중대사고시 기관장 해임

32개 공공기관 참석 안전경영 워크숍
구윤철 기재부 차관 "안전은 경영진 의지와 인식 중요"
  • 등록 2019-04-17 오후 5:41:38

    수정 2019-04-17 오후 5:41:38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왼쪽 세번째)이 17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공공기관 안전경영 워크숍’을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세종=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정부가 공공기관 경영 패러다임을 ‘안전’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해 필요한 인력과 예산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반면 사망사고 등 중대사고가 발생한 경우 기관장 해임 등 강력한 문책인사를 단행한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17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공공기관 안전경영 워크숍’에서 공공기관 안전을 위한 정부의 정책 방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는 사고 위험이 높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지역난방공사, 서부발전, 한국수자원공사 등 32개 안전관리 중점기관의 임원이 참석했다.

지난해 KTX 열차 탈선, 난방공사 배관 파열, 태안화력발전소 고(故) 김용균씨 사망사고 등 공공기관에서 잇따라 사고가 발생하자 정부는 지난달 국무회의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대책과 공공기관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각각 발표한 바 있다.

구 차관은 “안전은 경영진의 의지와 인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경영진이 솔선수범해 기관의 경영원칙, 전략과 문화를 안전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900년대 초 미국의 철강회사인 US. 스틸(Steel)의 앨버트 헨리 게리 사장이 주창한 ‘안전제일’을 소개했다. 또한 세계 최대 알루미늄 생산업체인 미국의 알코아(Alcoa)의 폴 오닐 사장이 ‘무사고’ 목표를 사상 최대의 이익을 기록한 사례도 언급했다.

구 차관은 “경영진은 경영 전략과 경영시스템 전반을 안전 중심으로 바꾸어야 한다”면서 “소속 근로자뿐만 아니라 하청 근로자의 안전에도 각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과거 그 어느 때보다 경영진의 안전 관리 책임을 엄격하게 물을 것”이라며 “사망사고 등 중대사고가 발생한 경우 책임 있는 기관장 및 해당 임원에 대해서는 해임하거나 인사권자에게 해임을 건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직 진단 등을 통해 안전을 위해 필요한 인력을 적시에 확보하고 노후화로 안전위험이 높은 시설에 대한 상시적 안전점검체계 구축과 보수·보강을 위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구 차관은 2020년 예산편성지침에 노후시설 투자 확충 등 안전투자 확대 반영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하면서 “정부도 필요한 인력과 투자는 공공기관 증원 및 정부 예산과 중장기 재무관리계획 등에 최대한 반영하는 등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기재부는 이번 공공기관 안전경영 워크숍을 시작으로 이달 23일부터 5월2일까지 현장 안전 관리자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서울, 부산, 대전, 광주, 울산 등 지역별 순회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