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잡음 많던 인천 송도 땅 넥스플랜(주)이 1710억에 낙찰

  • 등록 2016-07-12 오후 8:31:15

    수정 2016-07-12 오후 8:31:15

[인천=이데일리 허준 기자] 인천시가 2번이나 유찰돼 수의계약을 추진하다가 다시 공매로 전환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어온 송도 6·8공구 R1 부지가 공매 예정가를 114억원 가량 넘긴 가격에 넥스플랜(주)에 낙찰됐다.

그러나 공모에 주관적인 평가방식을 도입하고 입찰업체들에게 평가결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확약서를 제출받는 등 입찰과정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만큼 입찰에서 탈락한 업체의 반발이 거셀 전망이다.

넥스플랜(주)은 땅 대금으로 1710억여원을 써내 낙찰 받았으나 자금조달방식이나 사업추진방식에 대한 평가점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R1 부지는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316에 위치한 규모 4만4176.2㎡의 땅이다. 상업용지로 지정돼 있으며 공매 예정가는 1596억원이었다.

인천시는 공매에 따라 발생한 수익(낙찰가격과 예정가격의 차액) 의 경우 인천시와 인천도시공사가 49.5%씩 나눠갖게 된다. 주관사인 한화증권은 1%을 갖는다.

인천시는 “매각주관사에서 공매 참여업체가 결격사유가 있는지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낙찰업체를 선정할 것”이라면서 “정식계약은 18일경에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시는 지난 2012년 R1 부지와 함께 A1·A3 부지를 교보증권 컨소시엄에 토지리턴제 형태로 매각했다.

이후 이 컨소시엄은 환매권 행사시점인 지난해 A3를 제외한 나머지 A1과 R1을 반환했고 시는 한화투자증권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으로부터 돈을 빌려 5900억원을 돌려줬다. 이후 A1 부지는 지난 4월 4620억원에 매각 계약이 체결돼 팔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