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자전거 뒷자리 손녀, 어느덧 부시와 나란히..로고도 바뀌어

  • 등록 2019-05-23 오후 5:52:11

    수정 2019-05-23 오후 7:00:07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에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노무현재단)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손녀이자 아들 건호 씨의 딸 서은 양과 팔짱을 끼고 이동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후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앞서 사저를 방문한 부시 전 대통령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손자, 손녀로부터 꽃다발을 받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이동할 때 서은 양과 팔짱을 끼고 대화를 주고 받는 등 할아버지와 같은 모습을 보였다.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참배를 마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손녀이자 아들 건호 씨 딸과 팔짱을 끼고 이동하고 있다. 맨 왼쪽은 노 전 대통령 아들 건호 씨 (사진=연합뉴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사에서 “김 여사와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 씨, 아주 귀엽고 아름다운 (노 전 대통령의) 손자·손녀 세 분과 환담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서은 양은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사랑을 독차지했던 첫 손녀로, 할아버지가 타는 자전거 뒷자리에서 천진난만하게 손을 흔드는 사진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노 전 대통령의 발인식 도중 카메라를 향해 손으로 브이(V)자를 그려 보이는가 하면 눈물을 흘리는 할머니 권 여사를 물끄러미 바라보기도 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던 손녀가 훌쩍 자란 모습으로 등장하면서,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슬로건의 추도식에 의미를 더했다.

노무현재단 로고
노 전 대통령이 자전거에 손녀를 태운 모습의 노무현재단 공식 로고도 올해부터 다 큰 손녀가 노 전 대통령을 태우는 모습으로 바뀌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