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가상화폐 거래소 쉐이프시프트, 전자지갑 업체 킵키 인수

  • 등록 2017-08-17 오후 4:21:37

    수정 2017-08-17 오후 4:21:37

킵키의 가상화폐 지갑. 사진=킵키 페이스북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스위스 가상화폐 거래소인 쉐이프시프트가 가상화폐 하드웨어 지갑을 만드는 킵키를 인수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하며 이를 노리는 해킹이 급증하자 양사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금액 등 구체적인 거래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한 언론에서는 거래대금이 전부 비트코인으로 지불됐다고 보도했다.

한반도 긴장 등의 이유로 비트코인이 연일 ‘사상 최고’를 기록하는 등 가상화폐 시장이 출렁이자 이를 노리는 해킹도 같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에는 가상화폐 비트코인 지갑(계좌) 주소를 해커의 지갑 주소로 바꿔치기해 비트코인을 빼돌리는 악성코드가 유포돼 투자자 주의가 요구되기도 했다. 사용자가 지갑 주소를 붙여넣기 하는 순간 해커의 지갑 주소로 바뀌는 식이다.

흔히 가상화폐를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온라인 기기에 저장하는데 이럴 경우에는 오프라인 기기에 저장할 때보다 해킹을 당할 위험이 더 높다.

이에 킵키와 같은 실물 전자지갑을 쓰는 투자자가 늘어나고 있다. 킵키의 전자지갑은 100달러 정도에 판매되고 있다.

에릭 보르히스 쉐이프시프트 최고경영자(CEO)는 킵키의 지갑이 웹사이트에 접속하지 않고도 가상화폐 트레이딩이 가능한 ‘콜드 스토리지’라고 설명했다. 콜드 스토리지란 평상시에는 오프라인 상태로 있는 상품으로, 해커의 침투를 사전에 차단하는 특징이 있다.

한편 가상화폐 인기가 높아지면서 쉐이프시프트의 거래량은 지난해보다 1500% 증가했다고 해당 거래소 측은 밝혔다. 비트코인은 지난 15일 사상최고가인 4400달러를 찍었으며 한국시간 오후 3시 34분 현재는 4300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쉐이프시프트는 스위스 기반의 거래소이며 2014년 설립됐다. 보르히스 CEO에 따르면 쉐이프시프트는 올해 초 베를린 기반의 얼리버드 벤처 캐피털이 주도하는 ‘시리즈A’ 펀딩에서 1060만달러를 투자받았다.

사진=쉐이프시프트 홈페이지 캡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