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주 1200여명 손해배상 청구 돌입…180억원 규모

BMW드라이빙센터 등 가압류 신청
9월1일부터 2차 소송 참여단 모집
  • 등록 2018-08-30 오후 4:22:29

    수정 2018-08-30 오후 4:22:29

잇단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한 수입차 브랜드 BMW의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 회사 한국지사를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수사관 30명을 투입해 서울 중구에 있는 BMW코리아 사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BMW코리아 사무실이 입주한 서울의 한 빌딩 외부에 붙은 BMW 로고.(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잇단 차량 화재 사고가 발생한 BMW 차량의 리콜과 관련해 차주 1200여명이 18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BMW 차량의 리콜과 관련해 집단소송을 준비해온 한국소비자협회는 오는 31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위한 소장을 제출한다고 30일 밝혔다.

집단소송에는 BMW 차주 1226명이 참여하며, 손해배상청구 비용은 렌터카 비용과 정신적 피해 보상 등을 합쳐 1인당 1500만원 상당으로 책정했다. 이에 전체적인 소송가액은 약 183억9000만원이다.

집단소송 법률 지원을 맡은 법무법인 해온은 이날 소장과 함께 인천 중구의 BMW 드라이빙센터 건물과 서울 회현동의 BMW코리아 입주 건물의 임차보증금에 대한 가압류 신청도 함께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온 측은 1차 손해배상 청구비용만 180억원을 넘어 BMW 측의 자산에 대해 가압류를 신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본승 해온 변호사는 “집단소송 참가자 모집 이후 1800여 명이 차량등록증을 제출했고, 그중 개별 계약이 체결된 1226명이 1차 소송에 참여했다”며 “지금도 소송 참여자가 늘고 있는 만큼 다음 달 1일부터 2차 소송 참여단을 모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소비자협회는 30여명의 자동차 관련 교수, 명장, 기술사, 기능장, 정비사로 구성된 기술지원단과 보험사 구상권 청구 소송 전문변호사로 소송 지원단을 구성했다. 소송참여 비용은 10만원으로 책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