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딸 이원주 양, 이번엔 어머니와 '샤넬룩' 입고 패션쇼 감상

베르사체 인서트 실크 미니 원피스에 이어 '샤넬' 구두 이목 집중
임세령 부회장과 함께 목격된 건 이번이 처음
  • 등록 2022-07-06 오후 9:27:26

    수정 2022-07-06 오후 9:32:57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딸 이원주(18)양과 어머니인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파리에서 열린 샤넬 패션쇼에 나란히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이 공식석상에서 함께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 라디카 존스 인스타그램)
지난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2022 가을 꾸뛰르(맞춤복) 쇼’에서 이원주 양은 임세령 부회장과 나란히 1열에 앉아 패션쇼를 관람했다.

6일 미국의 패션 매거진 베니티 페어(Vanity Fair)의 라디카 존스(Radhika Jones) 편집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게 올린 영상에서 임 부회장 모녀는 샤넬 제품을 착용한 채 다정히 대화를 나누고 있다.

특히 임 부회장이 착용한 샤넬 로고가 프린팅 된 보라색 코튼 원피스는 ‘샤넬 2022 봄·여름 기성복 컬렉션’으로 810만 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이원주 양이 착용한 샤넬 봄 컬렉션 구두는 샤넬 홈페이지에서 유사 제품이 160만 원대에 팔리고 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그의 딸 이원주양 (사진=연합뉴스)
특히 이원주 양은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결혼식에서 입은 베르사체 원피스를 국내에서 품절시켜 셀럽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당시 이원주 양이 착용했던 2022 봄·여름(S/S) 컬렉션 ‘베르사체 인서트 실크 미니 원피스’는 294만 원이라는 고가의 제품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