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4.52 18.8 (-0.6%)
코스닥 962.50 4.22 (-0.44%)

수에즈운하 당국 “에버기븐호 압류...좌초 원인 15일 발표”

  • 등록 2021-04-13 오후 9:17:01

    수정 2021-04-13 오후 9:17:01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수에즈운하 관리 당국이 사고로 운하를 마비시켰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Ever Given)호를 정식으로 압류했다고 현지 일간 ‘윰7’(Youm7)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5일엔 에버 기븐호가 좌초된 원인이 발표된다.

한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이집트 수에즈 운하에서 멈춰서 수로를 오가는 수많은 선박의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사마 라비 수에즈운하청(SCA) 청장은 신문과 인터뷰에서 배상금 지급이 지연됨에 따라 선박을 정식으로 압류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버 기븐호는 지난달 23일 오전 수에즈 운하 남쪽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좌초하면서 수로를 막았다. 이로 인해 선박의 운하 통항이 만 엿새간 중단됐다.

SCA는 준설선 등을 동원해 뱃머리 부분의 제방 쪽의 흙을 퍼내는 한편, 대형 예인선 10여 척을 투입해 지난달 29일 사고 처리를 완료했다.

이후 SCA는 운하 통항 장애에 따른 피해와 준설·인양 작업으로 인한 운하 파손, 장비 및 인건비 등을 고려해 사고 배상금으로 10억 달러(약 1조 1000억원)를 청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라비 청장은 애초 산정한 배상액의 90%인 9억 달러(약 1조 117억원)만 청구했지만, 용선사 측이 지급을 지연해 불가피하게 이스마일리아 경제 법원을 통해 압류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선박 압류가 이번 사건의 종료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 협상 가능성은 열어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