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스트시큐리티 "지난해 4분기 랜섬웨어 공격 17만여건 차단"

일평균 1910건 공격 차단…"패넡공격 포함하면 더욱 많을 것"
유통 대기업 공격으로 대규모 피해…`마콥` 공격도 수십차례 포착
  • 등록 2021-01-11 오후 3:55:23

    수정 2021-01-11 오후 3:55:23

(자료=이스트시큐리티 제공)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보안 전문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자사의 백신 프로그램 `알약`을 통해 지난해 4분기 총 17만2696건의 랜섬웨어 공격을 차단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스트시큐리티 대응센터(ESRC)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알약을 통해 차단된 랜섬웨어 공격은 총 17만2696건으로, 일평균 1910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번 통계는 개인 사용자를 대상으로 무료 제공하는 공개용 알약의 `랜섬웨어 행위기반 사전 차단 기능`을 통해 차단된 공격만을 집계한 결과로, 패턴 기반 공격까지 포함하면 전체 공격은 더욱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랜섬웨어 공격 건수는 지난해 10월과 11월에 다소 증가했다가 12월에는 감소 추세를 나타냈다. 다만 2018년 3분기부터 현재까지 약 2년에 걸쳐 랜섬웨어 총 공격수는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ESRC는 지난해 4분기 주요 랜섬웨어 동향으로 △국내 유통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클롭(Clop)` 랜섬웨어 공격에 따른 대규모 피해 발생 △비너스락커 조직의 `마콥(Makop)` 랜섬웨어 공격 지속 △LockBit, MalLocker, RansomEXX 등 새로운 버전 사용한 랜섬웨어 공격 다수 발생 등을 꼽았다.

지난해 11월에 발생한 클롭 랜섬웨어 공격에서 해커 조직은 사전에 기업 내부 시스템을 조사해 맞춤형 악성파일을 공격에 사용하는 치밀함을 보였으며, 파일 확장명을 변경하는 이전 변종과 달리 원본 파일명을 그대로 사용해 피해자의 의심을 피하는 등 고도화된 수법을 사용했다.

또 10월에는 소디노키비 랜섬웨어를 사용하는 해커 조직이 파일리스(Fileless) 기반의 새로운 변종을 활용해 공격을 수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이메일에 악성 파일을 첨부하는 기존의 방식과 달리 상대적으로 보안이 취약한 워드프레스(Wordpress) 환경의 웹페이지에 악성 게시글을 포스팅하고, 사용자를 해당 피싱 페이지로 유인해 악성코드를 내려받도록 유도했다. 비너스락커 그룹이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마콥 랜섬웨어를 꾸준히 유포한 정황도 확인됐으며, 이들은 주로 이력서, 저작권 위반, 부당 전자상거래 위반 등의 주제를 활용한 스피어피싱 공격을 수행했다.

문종현 ESRC 센터장은 “지난해 4분기 내 유포된 랜섬웨어 중 비너스락커 조직이 마콥 랜섬웨어를 지속 활용한 정황이 수십차례 포착됐다”며 “ESRC에서 선정한 주요 동향 외에도 해외 기업과 산업 시스템을 주로 노렸던 대규모 랜섬웨어 캠페인의 경우 국내에서는 아직 피해사례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미리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