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32 24.68 (+0.77%)
코스닥 991.13 3.36 (+0.34%)

[외환마감]FTA에 '환율조작' 문제 담기나…장중 원高

28일 원·달러 환율 1070.8원 마감…0.5원↑
  • 등록 2018-03-28 오후 4:57:36

    수정 2018-03-28 오후 4:57:36

28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변동 추이. 자료=마켓포인트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원·달러 환율이 28일 소폭 상승 마감했다.

2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5원 상승한 1070.8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화 가치 하락)

다만 장중에는 하락 압력이 강했다. 오후 1시께 원·달러 환율은 1065.4원까지 내렸다. 지난 22일(1064.8원·저가)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날 원화 강세 압력은 크게 두 가지 이슈에 영향을 받았다. 먼저 북·중 정상회담이 이뤄졌다는데 시장은 주목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011년 권력을 잡은 이후 베이징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장은 이를 두고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를 완화시킬 이슈라고 판단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에 우리나라의 환율 조작을 막는 부속 합의가 포함될 것이라는 소식도 원화 가치를 높였다. 외신에 따르면 한·미 양국은 경쟁적인 통화 평가절하를 금지하고 통화정책의 투명성과 책임을 강조하는 내용을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외환당국은 원화 강세에 대한 대응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

이날 환율이 1073.5원으로 개장한 이후 오전 내내 하락해 1060원 중반까지 도달한 것은 이 때문이었다. 시중은행의 한 외환딜러는 “북·중 정상회담과 한·미 FTA 이슈로 원화는 강세였다”고 말했다.

다만 1065원선을 넘지 못하자 환율은 오후 들어 다시 상승 전환해 전일 대비 소폭 상승한채 마감했다. 비슷한 시간 달러화 가치가 상승한 것도 환율 반등에 영향을 줬다.

이날 거래량은 서울외국환중개와 한국자금중개 합산 85억7700만달러였다.

장 마감께 재정환율인 원·엔 환율은 100엔당 1013.20원이었다. 달러·엔 환율은 달러당 105.69엔, 유로·달러 환율은 유로당 1.2396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