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김대건 신부 유해,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 안치

  • 등록 2021-11-23 오후 6:11:46

    수정 2021-11-23 오후 6:11:46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한국인 첫 사제인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유해 일부가 아프리카 대륙의 부르키나파소에 안치된다.

염수정 추기경(왼쪽)이 23일 서울대교구청 교구장 접견실에서 줄리앙 까보레 몬시뇰 필리핀 교황대사관 1등 참사관에게 김대건 신부 유해가 담긴 성광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서울대교구)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23일 서울 중구 서울대교구청 교구장 접견실에서 부르키나파소 출신인 필리핀 교황대사관 1등 참사관 까보레 몬시뇰에게 김대건 신부 유해 일부를 담은 성광을 전달했다.

김대건 신부의 유해는 부르키나파소 쿠펠라대교구의 ‘성 요셉 성당’ 제대에 안치될 예정이다. 이 성당은 서울대교구 여의도동 본당 신자들의 건축기금 모금으로 현지에 새로 지어졌다.

김대건 신부의 유해가 부르키나파소로 전달된 데에는 까보레 몬시뇰의 청원이 배경이 됐다.

까보레 몬시뇰은 과거 주한 교황청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한국 교회의 순교 역사와 순교 성인 공경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을 맞은 올해 염 추기경에게 김대건 신부의 유해를 성 요셉 성당에 봉안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고, 염 추기경이 이를 받아들였다.

염 추기경은 이날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을 마무리하는 시기에 부르키나파소에 김대건 신부의 유해를 드릴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까보레 몬시뇰은 “염 추기경의 특별한 배려로 김대건 신부 유해를 부르키나파소 교회에 모실 수 있게 돼 큰 기쁨이자 의미 있는 일”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29일 개막 미사로 시작해 약 1년간 진행된 김대건 신부 희년에는 신자들의 신앙 증진을 위한 다양한 기념행사와 성지 순례, 캠페인 등이 이어졌다.

이 기간 한국 천주교회는 ‘코로나19’ 백신 나눔 운동을 통해 마련한 약 60억 원을 교황청에 전달하기도 했다.

오는 27일 전국 성당에서는 김대건 신부 200주년 희년을 마무리하는 폐막 미사가 일제히 봉헌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