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모바일 쇼핑족 "간편결제로 편리해져 쇼핑 지출 늘었다"

간편결제 사용자 10명 중 8명 "결제과정 이전보다 편리해져"
이중 절반 이상이 모바일 쇼핑 지출액 이전보다 증가
  • 등록 2015-10-22 오후 4:59:39

    수정 2015-10-22 오후 4:59:39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카드사와 통신사, 정보기술 업체, 유통사 등이 잇따라 간편결제 서비스를 내놓고 있는 가운데 결제의 편리함 때문에 국내 쇼핑족들의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률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인 오픈서베이가 간편결제 서비스가 이전 결제 방식의 불편함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으며 리테일 시장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있는지를 조사한 ‘간편결제 서비스 리포트’를 22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최근 3개월 이내 온라인 및 모바일 쇼핑 경험이 있는 전국 20~54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결과를 기반으로 한다. 이전 결제 방식에 대한 인식, 간편결제 서비스 인지도와 사용률, 그리고 쇼핑행태 변화 등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소비자의 78%가 온라인 및 모바일 쇼핑 결제 시 불편함을 경험했다. 이 중 60%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모바일 쇼핑앱으로 혹은 모바일 쇼핑앱에서 오프라인 매장방문으로 아예 구매 채널을 바꿨다.

뿐만 아니라 불편함을 경험한 소비자의 43.1%는 해당 상품 구매 자체를 포기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결제방식의 개선은 리테일 시장 판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간편결제 활용도에 있어서는 한 번 이상 사용해본 사람이 응답자의 64.8%에 달했다. 사용 이후 변화에 있어서는 전반적인 경험이 편리해졌다는 응답이 79.6%에 육박했다. 이 중 절반 이상이 모바일 쇼핑 금액(54.9%)과 빈도(58.0%)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추이는 특히 40대 및 50대 여성에서 나타났다.

온라인 및 모바일 쇼핑 경험자 열 명 중 세 명(34.2%)은 간편결제를 인지하고 있지만 사용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개인정보 보안이 우려되서(63.7%)’, ‘기존 결제 방식이 익숙해서(55.6%)’ 등이 꼽혔다.

간편결제 서비스 브랜드 별 이용 이유에 있어서는 △결제방법 자체가 편리해서(카카오페이 > 뱅크월렛 카카오 > 네이버 페이) △평소 이용하거나 이용하려는 쇼핑몰의 결제를 지원해서(페이핀 > 시럽페이 > 네이버 페이) △할인, 경품 이벤트 등의 혜택이 좋아서(케이페이 > 페이코 > 시럽페이) 등으로 조사됐다.

김동호 오픈서베이 대표는 “그간 간편결제 서비스는 금전적인 혜택과 파격적인 이벤트를 중심으로 저변을 넓혀왔는데 이제 인지도는 충분히 높아졌다”면서 “소비자 의견에 집중해서 서비스 로열티를 높일 수 있는 구체적인 전략수립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이번 보고서는 성별과 연령에 따른 간편결제 이용 방식의 차이, 구매 카테고리, 구매자별 경험과 더불어 소비자들이 간편결제를 사용하는 이유를 심층적으로 다루고 있다. 리포트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오픈서베이 홈페이지(http://www.opensurvey.co.kr/blog/mobile-payment-report-2015)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