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임기 끝나면 교도소"…통합당 유튜브 진행자 막말 파문(종합)

31일 방송서 文대통령 겨냥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
與"대통령에 저주 퍼부은 野, 자성하고 당장 사과해야"
野, 해당 방송 삭제…"개인 견해일뿐 당 공식 입장 아냐"
  • 등록 2020-03-31 오후 4:13:08

    수정 2020-03-31 오후 5:11:53

[이데일리 신민준 조용석 기자]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방송 진행자의 ‘문재인 대통령 임기 끝나면 무상급식’ 발언이 정치권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부은 통합당은 자성하고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강력 반발했다. 통합당은 “개인의 견해일 뿐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사진 =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방송 캡쳐)
◇진행자 “文대통령 실정 잘못 인정하고 대통령직 내려놔야”

발단은 31일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방송 ‘오른소리’ 아침 뉴스 ‘뉴스쇼 미래’다.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는 박창훈씨는 이날 방송에서 현 정부의 실정을 언급하며 “임기가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되니 괜찮다”고 말했다. 뉴스쇼 미래는 통합당 관계자나 정치계 인사를 초청해 인터뷰하거나 논평을 전달하고 공약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박씨는 지난 2일부터 오른소리에서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고 있다.

박씨는 통합당 산하 정책연구원인 여의도연구원 관계자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정책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저는 지인들에게 그런 이야기를 한다. 우리 이니(문 대통령의 별칭)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맞장구를 치자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니깐 괜찮다. 괜찮다.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는데 (문 정부의 실정이) 한두 개가 아니다”라고 거들었다.

박씨는 방송 말미에도 다시 교도소를 암시하며 “이 정권 무상급식을 몇십 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라며 “문재인 대통령, 지금이라도 차라리 잘못했다고 하고 죗값을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바로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게 올바르지 않느냐”라고 재차 발언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통합당은 문제가 된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해당 발언을 한 진행자는 외부인으로 당의 공식입장을 얘기한 것이 아니다”라며 “사견으로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닌 것이 방송됐기 때문에 해당 방송분을 없앴다”고 밝혔다.

◇정의당 “해괴한 발언들만 내뱉는 해당 방송 폐쇄해야”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은 공당으로서 금도를 넘은 통합당은 21대 국회에 발붙일 자격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현근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지난해 문 대통령을 팬티만 입은 모습으로 묘사한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국민으로부터 ‘도 넘은 대통령 비하’라는 지탄을 받은 데 이어 또다시 금도를 넘었다”며 “건강한 비판은 온데간데없고 그저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골몰하는 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조차 느끼지 않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소한의 예의조차 지키지 않은 채 대통령 깎아내리기에만 탐닉하는 통합당에 어느 주권자가 피 같은 세금을 주고 싶겠는가”라며 “얼마 전 황교안 대표도 거짓 정보를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렸다가 홍역을 치렀다. 무엇이든 선동만 할 수 있다면 일단 던지고 보는 것이 통합당의 참모습”이라고 비꼬았다.

해당 방송을 폐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해당 방송은 나올 때마다 국민 일반 정서와는 동떨어진 해괴한 발언들만 내뱉으니 방송 명칭을 쉰소리 혹은 헛소리로 바꾸든가, 그냥 폐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4·15총선을 15일 앞둔 만큼 선거에 개입했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